전체메뉴
이란 “오늘부터 우라늄 농축도 상한선 3.67% 넘길 것”
더보기

이란 “오늘부터 우라늄 농축도 상한선 3.67% 넘길 것”

뉴시스입력 2019-07-07 16:17수정 2019-07-07 16: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란 정부는 7일 우라늄 농축도가 상한선인 3.67%를 넘어설 것이라고 발표했다. 2015년 체결된 이란 핵합의(포괄적공동행동계획: JCPOA)로 3.67% 이하로 제한하고 있는 우라늄 농축도를 높인다는 것으로, 핵합의 위반에 해당한다.

이란 정부 대변인 알리 라비에이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우라늄 농축도는 7일부터 상한선인 3.67%을 넘어설 것”이라고 발표했다. 새로운 농축도는 밝히지 않았다. 다만 “우리의 필요에 따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5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의 국제담당 자문인 알리 아크바르 벨라야티는 공식 웹사이트에 게재된 인터뷰를 통해 7일부터 우라늄 농축을 현행 3.67%에서 5%로 높일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그는 “부셰르 원전에서 5%의 농축 우라늄을 사용할 수 있으며, 이는 완전히 평화적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부셰르 원전은 이란의 유일한 원전이자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감시를 받는 곳이다.

주요기사

이란은 과거 의료용이라는 명목으로 20%까지 우라늄 농축을 실시했으나, 2015년 체결된 핵합의로 이를 3.67% 이하로 제한하고 유엔의 정기적 사찰을 받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 정부가 지난해 이란 핵합의에서 탈퇴하고 대이란 경제제재를 부활하자, 이란은 지난달부터 핵합의 이행을 축소할 것이라고 선언한 바 있다. 지난 1일에는 핵합의에서 정한 저농축 우라늄(3.67%)의 저장한도(300㎏)를 초과했다.

물론 5%의 우라늄 농축도는 핵무기 생산에 필요한 농도(90%)에 크게 못 미치기 때문에, 일련의 합의 위반이 당장 핵무기 개발로 이어지지는 않는다.

이란은 미국의 경제제재 부활로 위기에 놓이자 핵합의 위반 범위를 확대함으로써 핵합의 골조를 유지하려 하는 유럽 등에서 협력을 이끌어내려는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6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오는 15일까지 이란과 서방 파트너 국가들 사이에 대화를 재개하기 위한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테헤란=AP/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