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칠레 반정부시위 계속…장기화로 경제성장 저해 우려
더보기

칠레 반정부시위 계속…장기화로 경제성장 저해 우려

뉴시스입력 2019-11-05 10:25수정 2019-11-05 10: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위대는 경제불평등 해소와 개헌 요구

칠레의 수도 산티아고에서 월요일인 4일에도 반정부 시위가 계속돼 수천명이 복지정책 개선 등을 요구하며 경찰과 충돌했다. 경제적 불평등을 해소하라며 연일 시위를 벌이고 있는 시민들에게 정부는 몇 주일 째 계속되는 장기 시위로 인해 나라의 경제 성장이 큰 지장을 받게 됐다고 밝히고 있다.

칠레 정부의 잇딴 유화책에도 불구하고 반정부 시위를 이어가고 있는 시위대는 잠깐의 소강상태를 거친 뒤 규모가 약간 줄기는 했지만 4일에도 거리에 나섰다. 이는 최근 남미에서 가장 부유한 칠레가 시위사태로 20명이 죽고 상점들이 약탈을 당하는 등 무질서와 폭력으로 APEC 등 중요한 국제회의 개최마저 취소할 만큼 사태의 악화가 끝나지 않았음을 보여준다.

칠레 시위는 지하철 요금 30페소(약 48원) 인상으로 촉발됐으며 지난 18일 경찰과 시위대가 충돌해 격화한 이후 연일 이어지고 있다. 시위대의 요구 사항은 교육, 의료체계 전반에 대한 개선과 임금 인상 등으로 확대됐다.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은 이날 “전기요금 9.2% 인상을 철회하고 내년 말까지 요금 인상을 동결하는 법안을 의회에 제출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대부분 시위대가 지도자 없이 진행되는 평화시위를 선호하는데 반해, 일부 강경파들은 진압경찰에 투석과 화염병 투척으로 대항하는 등 폭력 시위를 벌이고 있다. 물대포와 최루 가스 발사등 강경진압 과정에서 경찰관 6명이 다치고 그 중 2명은 화염병 투척으로 중화상을 입었다고 정부는 발표했다.

이번 시위에 대해 이그나시오 브리오네스 재무장관은 칠레의 경제성장률이 올해 예정했던 2.6%에서 2~2.2%로 하향조정되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시위대는 그의 발표에 대해 경멸을 표하면서 어차피 자기들은 칠레의 경제적 번영과는 무관한, 혜택받지 못하는 사람들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산티아고에서 시위에 나선 교사 마르코스 디아스(51)는 경제성장과 발전의 최대 수혜자는 대기업들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 그 동안 민주화를 이룩한 오랜 기간 동안 우리들은 최저 임금으로 살아왔고 모든 노동자들의 60%는 빈곤한계선 아래에서 살고 있다” 면서 “경제 성장이란 이 나라의 불평등을 은폐하기 위해 고안된 잘못된 모델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시위대는 지금 당장엔 경제난으로 손해를 보더라도 나중의 보상을 위해 투쟁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이들은 1973년 아옌데 정권이 무너진 뒤 1990년까지 군사독재를 지탱해준 피노체트 쿠데타세력이 제정한 1980년의 헌법을 당장 개정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문제의 헌법은 모든 사회적 자원과 천연 자원, 심지어 물까지도 전부 또는 부분적으로 민영화하여 일부 기업의 부를 축적하고 경제불평등의 원인을 마련했다는 것이 시위 장기화의 한 원인이라고 회계사인 베로니카 곤살레스는 설명했다.

【산티아고( 칠레) = AP/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