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르헨티나 대선, 중도좌파 페르난데스 승리…마크리 대통령 패배 인정
더보기

아르헨티나 대선, 중도좌파 페르난데스 승리…마크리 대통령 패배 인정

뉴시스입력 2019-10-28 11:08수정 2019-10-28 11: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페르난데스 47.48% ...마크리 41.08%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이날 치러진 대선에서 페론주의자인 알베르토 페르난데스가 승리하고 자신이 패배했다고 시인하고 페르난데스에게 축하를 보냈다.

마크리 대통령은 개표가 80.79% 완료된 상황에서 페르난데스가 47.48%를 득표, 41.08%에 그친 자신을 6.4%포인트 앞선 것으로 나타나자 패배를 시인했다.

11월24일로 예고된 결선투표를 피하기 위해서는 페르난데스가 45% 이상 득표하거나 40% 득표하더라도 2위와의 격차가 10%포인트 이상 나야 한다.


페르난데스의 승리로 최근 브라질과 콜롬비아, 칠레 등에서 잇따라 보수 성향 정부가 수립된 남미에서 다시 좌파 정부가 들어서게 됐다.

주요기사

이번 대선은 평화적으로 이뤄졌으며 빈곤 증가와 치솟는 인플레이션 및 아르헨티나 페소화의 급격한 가치 하락 등이 주요 선거 이슈였다.


【부에노스아이레스(아르헨티나)=AP/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