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젤렌스키 “트럼프와의 전화통화에서 협박 없었다”
더보기

젤렌스키 “트럼프와의 전화통화에서 협박 없었다”

뉴시스입력 2019-10-10 18:38수정 2019-10-10 18: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키예프 기자간담회에서 밝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지난 7월 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 조사를 압박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당시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이 있었는지 묻는 AP통신 질문에 “압박은 없었다”라며 “우리는 이에 대한 대화는 나누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 7월25일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한 이후에야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대해 4억달러의 군사지원을 보류했다는 사실을 알았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의 군사 원조는 지난달 11일 제공됐다.

주요기사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서 기자 간담회를 진행했다.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군사 지원 중단을 시사하며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에 대한 조사를 압박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 7월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우크라이나를 방문할 것을 요청했다며 바이든 전 대통령 조사를 압박하는 대화는 없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우크라이나가 부패하고 신뢰하기 어려운 국가가 아니라는 점을 알리는 데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크라이나는 독립 국가로 미국 뿐만 아니라 여러 나라들과 외교 관계를 맺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민주당이 탄핵조사에 착수했지만 트럼프 대통령 측이 조사를 거부할 뜻을 밝히면서 탄핵 국면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