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우크라 대통령 직접 만나 “난 압박한 적 없다”
더보기

트럼프, 우크라 대통령 직접 만나 “난 압박한 적 없다”

뉴스1입력 2019-09-26 05:40수정 2019-09-26 07: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스캔들’의 중심에 함께 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직접 만난 자리에서 외압 의혹을 완강히 부인하고 나섰다.

두 정상이 지난 7월25일 나눈 통화 녹취록 요약본이 이날 공개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뒷조사를 요구한 건 사실이지만 압박을 넣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유엔총회가 열리고 있는 뉴욕에서 만난 두 정상은 취재진 앞에 나란히 앉아 서로의 통화 내용에 문제가 없었다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내 생각에 우린 좋은 통화를 한 것 같다”면서 “통화는 아주 정상적이었고 많은 내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아무도 나를 압박하지 않았다는 것을 (통화 녹취록을 보면) 알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서 “그 말은 즉 아무런 외압이 없었다는 것”이라면서 “어쨌든 압박이 없었다는 건 당신도 알지 않느냐”고 거들었다.

앞서 백악관과 미 법무부는 트럼프 대통령과 젤렌스키 대통령의 통화 내용을 담은 녹취록의 요약본을 공개했다.

그 내용을 보면, 트럼프 대통령은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바이든 전 대통령과 그 아들에 대한 뒷조사를 요구하며 윌리엄 바 법무장관 및 자신의 개인 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와 접촉하라고 말한다.

여기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독일 등 다른 나라와 달리 우크라이나를 위해 많은 일을 한다고 강조하면서 “부탁을 하나 들어달라”고 요구한다.

이에 젤렌스키 대통령은 “차기 검찰총장은 100% 내 사람이 될 것”이라면서 “그가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한) 사항에 대해 조사할 것”이라고 대답한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전 대통령에 대한 뒷조사 대가로 군사 원조를 이용했다는 의혹도 통화 내용에 들어있지 않다며 완강히 부정했다.

젤렌스키 대통령과 통화를 하기 직전에 우크라이나에 지급하려던 3억9100만달러 규모의 군사 원조를 보류한 건 사실이지만, 관련 내용이 통화에서 언급되지 않았다면서 ‘퀴드 프로 쿼’(quid pro quo·대가 또는 보상)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과 민주당이 부패했기 때문에 이런 요구사항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말도 덧붙였다.

하지만 녹취록에 대한 야권의 해석은 정반대다. 민주당은 이 통화 내용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외압을 넣은 사실이 분명해졌다고 보고 있다. 군사 원조를 직접 거론하지 않아도 무언의 압박이 성립한다는 입장이다.

애덤 시프(민주·캘리포니아) 하원 정보위원장은 이날 녹취록 공개 후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주장을 관철시키기 위해 노골적으로 원조를 들먹일 필요는 없다”면서 “통화 내용에는 ‘이게 내가 필요한 거다. 나도 네가 뭘 필요로 하는지 안다’는 메시지가 담겼다”고 말했다.

시프 위원장은 트위터에서도 “두 정상의 녹취록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Δ우린 우크라이나를 위해 많은 일을 한다 Δ별로 상호성은 없는 것 같다 Δ부탁이 있다 Δ내 정적을 조사해 달라 Δ내 사람과 접촉하라고 말한다”면서 여기에 압박이 담겨있다고 해석했다.

현재 민주당이 장악하고 있는 미 하원의회는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따른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에 공식적으로 착수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