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페인 독재자 프랑코 국립묘지서 퇴출…대법원 최종판결
더보기

스페인 독재자 프랑코 국립묘지서 퇴출…대법원 최종판결

뉴스1입력 2019-09-24 21:24수정 2019-09-24 21: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스페인 파시스트 독재자였던 프란시시코 프랑코 총통이 영면하던 국립 묘역서 영구 퇴출된다.

스페인 대법원은 24일(현지시간) 프랑코의 유해가 국립묘지인 ‘전몰자의 계곡’서 발굴돼야 한다고 만장일치로 판결했다고 BBC 방송 등이 전했다. 대법원은 유족들이 제기한 발굴 금지및 이장 가처분 신청은 기각했다. 대법원의 이같은 결정은 프랑코의 유해를 ‘덜 정치적인 곳’으로 이장해야 한다는 사회당 정부의 계획에 힘을 실어주는 것이다.

1930년대 내전을 통해 권력을 쥔 프랑코는 종신 총통으로 죽을 때까지 스페인을 철권 통치했다. 1975년 그가 숨지자 ‘전몰자의 계곡’내 하얀 화강암 바실리카로 조성된 특별묘역에 안장됐다. ‘전몰자의 계곡’에는 내전 당시 그에게 희생된 좌파를 포함해 전몰자 3만명이상이 함께 묻혀 있다.

프랑코 총통의 국립묘지 이장 문제는 그의 공과를 평가하는 과거사 문제와 더불어 스페인 여론을 분열시키는 핵심 쟁점이 돼 왔다. 보수, 진보 정권 교체 때 마다 유해의 운명도 달리했다. 그의 묘역은 프랑코 총통에 대한 향수를 간직한 극우파들에게는 구국의 상징적 성지가 돼왔다. 이장 최종 결정으로 이를 저지하기 위한 극우파들의 극렬한 저항도 예상된다.

주요기사

집권과 함께 이장을 추진해온 사회당 정부의 페드로 산체스 총리는 이날 대법원 판결에 대해 “민주주의의 위대한 승리”라고 평가했다. 산체스 정부는 이미 8월에 이장을 공식 결정한 바 있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대법 결정으로 정부는 11월 10일 총선전 유해를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발굴된 프랑코 총통의 유해를 마드리드 북부 엘 파르도 묘지에 잠들어 있는 그의 부인 곁에 묻을 계획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