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멕시코 유카탄반도 리조트·자연보호지구에 대형 들불
더보기

멕시코 유카탄반도 리조트·자연보호지구에 대형 들불

뉴시스입력 2019-07-16 07:30수정 2019-07-16 07: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지정 시안 칸 일대 번져

멕시코 유카탄반도의 시안 칸 자연보호지구에서 발생한 산불이 15일 (현지시간)까지 무려 6000에이커( 2500헥타르)로 퍼져나간 상태에서 겨우 30% 미만의 진화율을 보이고 있다고 AP통신과 국내 언론들이 보도했다.

이 들불은 높이 자란 초지와 밀집한 관목 때문에 진행 속도가 약간 늦춰지기는 했지만, 여전히 불길이 계속해서 확산되고 있다고 화재가 발생한 퀸타나 로 주 환경국이 발표했다.

알프레도 아렐라노 멕시코 환경부장관은 이마겐 라디오에 출연, 그 동안 계속된 한발과 최근 폭염이 이 산불을 악화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불은 진화가 아주 어려운 사바나 초원지대로 번지고 있다. 이 지역은 아주 높게 풀들이 자라고 있어서 불길이 빠르게 확산된다”고 그는 설명했다.

주요기사

현지에서는 50여명의 소방대원들과 공군 살수용 헬기가 진화작업에 투입되어 있다.

화재가 난 멕시코 해안의 시안 칸 자연보존지구는 유네스코 자연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곳이며, 관광객들이 즐겨찾는 중요한 관광지이기도 하다. 이 곳에는 정글, 습지, 산호초, 마야 고대문명 유적지 등 중요한 보존 대상이 많이 있다. 또 푸마, 원숭이 등 영장류와 악어 등 희귀 보호동물도 서식하고 있다.

불이난 곳에서 불과 30km 떨어진 곳에는 인기 높은 관광도시 툴룸이 있어 피해가 예상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