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난민 어린이 수용시설… ‘비극 투어리즘’ 상징으로
더보기

美 난민 어린이 수용시설… ‘비극 투어리즘’ 상징으로

정미경 기자 입력 2019-06-28 03:00수정 2019-06-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주당 후보들 앞다퉈 다녀가… 트럼프 ‘미국판 쿠르디’에 민주탓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들은 TV토론회를 앞두고 너도나도 이곳을 다녀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하는 할리우드 연예인들도 이미 휩쓸고 갔다. 구경거리가 있는 것도 아니다. 그런데도 관광객들이 끊임없이 모여든다.

이곳은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 있는 ‘홈스테드 어린이이민자 수용센터’. 간판조차 걸리지 않은 이 건물은 마이애미의 여러 관광명소를 제치고 가장 여행객들이 많이 모여드는 ‘핫 스팟’으로 떠오르고 있다.

홈스테드 수용센터가 인기를 끄는 것은 부모를 동반하지 않고 국경을 넘은 어린이들이 모여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지난해 부모를 동반하지 않고 국경을 넘은 중남미의 10대 어린이들은 6만∼7만 명에 달한다. 홈스테드 수용센터는 수용 인원이 4만여 명에 달할 뿐 아니라 영리 기업이 운영한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홈스테드 센터처럼 동정심, 측은함 등 불편한 감정을 유발하는 지역을 여행하는 것을 ‘비극 투어리즘’이라고 부른다며 26일 이곳을 소개했다. 전쟁으로 폐허가 된 곳을 여행하는 ‘전쟁 투어리즘’의 사촌 정도라고 할 수 있다.

주요기사

엘리자베스 워런 민주당 대선 후보는 25일 카메라를 여러 대 동반하고 이곳에 등장해 건물 안을 들여다보며 “(수용된) 아이들의 어깨가 축 처졌다” “빨리 풀어줘라”라며 트럼프 행정부를 비난했다. 그러자 관광객들로부터 박수가 터졌다. LAT는 “일반 관광객들이 풍경과 놀잇거리를 찾는다면, 비극 투어리즘 관광객들은 논란을 찾아다니는 사람들에 해당한다”고 전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23일 미-멕시코 국경에서 익사한 엘살바도르 부녀에 대한 책임을 민주당에 돌렸다. 26일 AP통신에 따르면 그는 “민주당이 법을 바꿨으면 이런 일을 멈출 수 있다는 걸 안다. 올바른 법이 있었다면 그 부녀가 미국에 오려고 하지 않았을 텐데 민주당이 입법을 막고 있다”고 했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국경에서 일어나는 일을 통제하는 사람은 미합중국 대통령 겸 행정부 수장인 당신”이라고 맞섰다.

정미경 기자 mickey@donga.com
#미국#난민 어린이#비극 투어리즘#쿠르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