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브라질 무장괴한, 초등학교서 총기 난사…“최소 10명 사망”
더보기

브라질 무장괴한, 초등학교서 총기 난사…“최소 10명 사망”

뉴스1입력 2019-03-14 07:57수정 2019-03-14 07: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무장괴한들도 스스로 목숨끊어 브라질 최대 도시 상파울루 외곽 수자노의 한 초등학교에서 두 무장 괴한이 총기를 난사, 6명의 아동을 포함해 최소 10명이 숨졌다고 로이터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두 무장 괴한도 사망했다. 부상자도 17명이 발생했으며, 대부분은 이 학교 학생들이다.

두 괴한은 학교 안으로 침입해 총을 난사한 뒤 자살했다. 이들은 20~25세로 추정되며 현지 경찰이 이번 사건을 더 구체적으로 조사 중이다.

브라질에서 총기 입수는 법으로 엄격히 제한돼 있다. 하지만 불법 구매는 공공연히 이루어지고 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