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코로나19 ‘긴급 사태’ 선언하나…26일 대책본부 설치
더보기

日, 코로나19 ‘긴급 사태’ 선언하나…26일 대책본부 설치

뉴시스입력 2020-03-26 11:55수정 2020-03-26 11: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긴급 사태 선언 요건 충족하는지 검토할 듯

일본 정부가 26일 오후 개정된 신종 인플루엔자 대책 특별조치법에 따라 코로나19 대책 본부를 설치하고 첫 회의를 개최한다. ‘긴급 사태’선언을 할지 주목된다.

26일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 요미우리 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오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본부장을 역임하는 대책 본부를 설치할 방침이다. 특별조치법에 근거한 조치다.

이에 따라 도쿄(東京)도 등 지방자치단체인 도도부현(都道府?)도 대책 본부를 설치해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한 전국적인 체재가 구축된다.


당초 대책 본부는 27일 설치될 예정이었으나, 지난 25일 도쿄도가 코로나19 감염자 급증으로 불필요한 외출 자제를 요청한 것을 감안해 26일로 당겨졌다.

주요기사

대책 본부가 설치된 후, 코로나19로 국민 생활과 경제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을 경우 등 조건이 충족되면 총리가 ‘긴급 사태’ 선언을 발령할 수 있게 된다. 즉, 대책 본부 설치는 긴급 사태 선언 절차 가운데 하나다.

정부는 대책 본부를 설치한 후 ‘유식자(전문가)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대책의 기본 대처 방침을 책정할 방침이다.

특히 유식자회의의 ‘기본적대처방침등자문위원회’는 국내 감염 상황이 긴급 사태 선언 요건을 충족하는지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가 긴급 사태를 선언할 경우 지시를 받은 도도부현 지사에 따라 자택 격리 요청, 이벤트 취소 등 지시도 가능해 진다.

일본 정부는 미즈기와(水際) 대책(국경·항구·항공 등에서 감염원 차단)도 강화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25일 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도쿄 내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다며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도쿄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41명이었다.

NHK가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바에 따르면 25일 기준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요코하마(橫浜)항 정박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객 712명을 포함해 2019명으로 늘었다. 도쿄도 감염자는 212명으로 일본 지자체 가운데 최다 확진자를 기록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