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언론 “文대통령-아베 대화 사진, 한국이 무단 촬영” 주장
더보기

日 언론 “文대통령-아베 대화 사진, 한국이 무단 촬영” 주장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08 16:27수정 2019-11-08 16: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산케이신문 홈페이지 캡처

일본 언론이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환담 사진을 청와대가 공개한 것과 관련해 한국 정부가 무단으로 사진을 촬영했다고 주장했다.

산케이신문은 8일 1면에 ‘한일정상 대화 무단으로 촬영…한국이 (용의)주도한 준비로 기습’이라는 제목으로 이같이 보도했다.

신문은 “한국이 일본 측에 (동의 없이) 무단으로 한일 정상의 대화를 촬영해 공개했다”며 “한일 청구권 협정 위반을 바로잡지 않으면서 한일관계를 개선하고 싶은 한국이 일방적으로 정상 간의 대화를 안팎에 공표했다”고 썼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용의주도한 한국 측의 기습에 불신이 커지고 있다”며 “일본 정부 관계자들이 이에 대해 신의 원칙에 위반한다며 입을 모아 분노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신문은 “당시 아베 총리는 대기실에서 있던 10명의 정상이 순서대로 악수했는데, 마지막이 문 대통령이었다. 마지막에 위치한 문 대통령이 말을 걸자 아베 총리가 거절하기 힘들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당시 양국 정상의 접촉부터 사진촬영, 발표까지 모두 한국 측의 철저한 계획 속에서 만들어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 정부는 청와대 공식 홈페이지에 두 정상의 대화하는 사진을 게재하고 한국어 뿐 아니라 영어와 일본어 등으로도 소개해 대외적인 홍보도 노렸다”며 “반면 일본 측은 정식 회담이 아니라서 외무성 홈페이지에 환담을 다루지 않고 있다. 일본 측이 원래부터 한일 정상 간의 대화나 이를 사진으로 촬영할 준비를 사전에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4일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태국 방콕에서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회의 개막 전 대기실에서 11분간 환담을 나눴다.

이후 이 환담에 대해 대한 양국 정부와 언론 등의 해석에서는 차이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 정부는 우호적인 대화 분위기를 강조했지만 일본 정부는 공식 홈페이지에 사진조차 올리지 않고 있으며 일본 언론들은 이 만남이 미국을 향해 대화에 노력하는 자세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는 등 폄훼하는 보도를 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