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찾는 한국인 반토막 났는데…스가 관방장관은 한국발 충격 외면
더보기

日 찾는 한국인 반토막 났는데…스가 관방장관은 한국발 충격 외면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09-19 21:10수정 2019-09-19 21: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언론들이 ‘8월 일본을 찾은 한국인 여행객 수가 반토막 났다’는 내용을 19일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6대 일간지 중 아사히 요미우리 마이니치 등 3개 신문은 지난달 한국 관광객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48.0% 줄었다는 정부 발표를 1면 톱기사로 전했다.

아사히는 “양국의 대립이 완화 징조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일본 실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심각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경제가 늪에 빠졌는데도 사태 개선을 위한 정치적 노력이 둔하다. 이달 말 미 뉴욕 유엔총회에서 한일 정상이 회담하긴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아사히는 “이런 상황이 이어지면 2020년까지 연간 일본 방문 외국인 수를 4000만 명으로 늘리겠다는 정부의 목표 달성이 어려워질 수 있다”고도 지적했다.

아사히는 또 일본 제품 불매 운동으로 지난달 일본 식품의 한국 수출이 작년 동월 대비 40% 줄어들었다는 점도 함께 보도했다. 이와 함께 아사히 맥주와 삿포로 맥주의 한국 판매가 급감했다고 소개했다.

이날 도쿄신문과 니혼게이자이신문도 외국인 여행자 4000만 명 달성이 힘들 것으로 예상했다. 요미우리는 ‘한국인 단체 및 개인 관광객의 신규 예약이 감소하고 있다’는 다바타 히로시(田端浩) 관광청 장관의 발언을 전하며 한국 여행객의 감소 추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신문은 “한국뿐 아니라 대만과 홍콩 여행자의 감소도 우려된다”며 “1~8월 대만에서 일본을 방문한 여행자 수가 전년과 비슷한 수준에 그쳤으며 홍콩 여행자 수는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의 장기화로 2% 줄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일본 정부가 전날 발표한 외국인 여행자 통계(추계치)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을 찾은 한국인 여행자 수는 30만8700명으로 지난해 8월보다 48.0% 줄었다. 한국의 자발적 일본 제품 불매 및 여행 안 가기 운동이 시작된 7월의 전년도 같은 기간 대비 감소폭(7.6%)의 약 6배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사진출처-뉴시스

하지만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중국과 미국 관광객이 증가했음을 강조하며 한국발 충격을 애써 외면했다. 스가 장관은 19일 기자회견에서 “지난달 한국의 일본 방문자는 대폭 감소했지만 중국 관광객은 16%, 유럽·미국 및 동남아 관광객은 각각 13%씩 늘었다”고 밝혔다.

그는 ‘2020년 외국인 관광객 4000만 명 목표를 유지할 것이냐’는 질문에 “내년 봄에는 하네다와 나리타공항 도착·출발편이 각각 4만회, (오키나와의) 나하 공항 도착·출발편이 8만회 늘어 단순 계산으로 외국인 여행자가 600만 명 증가하게 된다”고 답했다. 외국어 간판 및 안내방송을 늘리는 등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환경을 개선하겠다는 뜻도 비쳤다. 한국과의 관계 개선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언급은 없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트렌드뉴스

많이 본

댓글이 핫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