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일, 20일 국장급 협의 재개…외교장관회담 논의 전망
더보기

한일, 20일 국장급 협의 재개…외교장관회담 논의 전망

뉴스1입력 2019-09-19 16:00수정 2019-09-19 16: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 2019.7.11/뉴스1 © News1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이 20일 타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신임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한일 국장급협의를 개최한다고 외교부가 19일 밝혔다.

22~26일 유엔총회 계기 한일외교장관 회담 개최여부가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 당국자는 김정한 국장이 20일 오전 도쿄에서 타키자키 국장과 만나 양국간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한 뒤 오찬까지 함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식사시간까지 하면 총 협의 시간은 최대 3시간 가량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일 국장급 협의는 지난달 29일 서울에서 개최된 이후 22일만이다.

주요기사

당시 카운터파트였던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전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서울을 방문했던데 따라 이번에는 김 국장이 도쿄를 방문하는 것으로 보인다.

겐지 전 국장의 후임으로 지난 3일 아시아대양주국장에 임명된 타키자키 국장과 김 국장간 협의는 이번이 처음이다.

한일은 일본의 백색국가(수출우대국) 제외 조치 시행과 한국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이후 처음이었던 지난달 협의에서 강제징용 배상, 지소미아 등 문제에서 기존 입장만 반복한 채 평행선을 반복했다.

다만 되도록 월 1회 국장급 협의를 지속한다는데는 서로 공감대를 확인하면서 일단 실무급에서 대화를 이어나가는 모양새다.

김 국장은 타키자키 국장과 이번 협의에서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조치 철회와 이 문제 해결을 위한 수출당국간 협의를 재차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또 최근 취임한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신임 외무상과 강경화 장관간 한일 외교장관회담 개최 여부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을 수행차 유엔총회에 참석하는 계기 6~7개국과 양자회담을 갖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 중에는 미국과 함께 일본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공영 NHK는 이날 “유엔총회 계기 강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간 양자회담이 조정중”이라며 “회담이 성사되면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 한국의 국제법 위반에 대한 시정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다만 우리 외교부는 유엔총회 계기 한일 외교장관회담은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김인철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20일 한일 국장급 협의에서 외교장관 회담 개최 문제도 의제에 오르느냐는 질문에 “상호 관심사 범위 내에서 여러가지 얘기를 할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