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극우 구의원 “조선통신사는 흉악범죄자 집단” 막말 파문
더보기

日 극우 구의원 “조선통신사는 흉악범죄자 집단” 막말 파문

뉴시스입력 2019-09-19 10:33수정 2019-09-19 10: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행에 대한 폭행,살인 강도를 반복"
"조선통신사가 환영받았다는 것은 거짓"
"창씨개명 강요도 완전한 거짓말"

일본 도쿄(東京)의 한 구의원이 조선시대에 조선이 일본에 파견한 공식 외교사절인 조선통신사에 대해 “흉악범죄자 집단”이라는 등 막말을 해 파문이 일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19일 보도했다.

문제의 발언을 한 인물은 도쿄 스기나미(都杉?)구의 사사키 지나쓰(佐?木千夏·46) 구의원으로, 그는 지난 12일 구의회 본회의에서 조선통신사에 대해 “여성에 대한 폭행, 살인, 강도를 반복하는 흉악 범죄자 집단”이라는 등의 발언을 했다.

사사키 의원은 스기나미구에서 사용되는 초등하교 사회과 교과서의 조선통신사에 대한 기술을 문제 삼으며 “조선통신사가 환영을 받았다는 것은 완전히 거짓말이다”, “여성에 대한 폭행이나 살인을 일으켰다”고 주장했다.

또 일제 강점기 시절 일본이 한국인의 성씨를 일본식으로 바꾸도록 강요한 창씨개명에 대해서도“완전한 거짓말”등 이라고 주장하며, 관련 부교재를 배포하거나 교사들을 대상으로 스터디그룹을 열 것을 요청했다.

주요기사

이에 스기나미구 교육위원회는 “(초등학교 사회과 교과서는) 교과서 검정에 합격한 것으로 보충 설명할 필요가 없다”며 사사키 의원의 주장을 일축했다.

스기나나미구 구의회에서는 사사키 의원의 일련의 주장에 대해 ‘차별적인 발언’이라며 발언 취소를 요청하는 등 구의회 차원의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한다. 구 내 시민단체들도 항의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그러나 사사키 구의원은 발언을 철회할 뜻이 없음을 밝혔다. 그는 아사히신문 취재에 “구민들로부터 교과서가 문제라는 연락을 받아 질문한 것”이라며 “역사적 사실이기 때문에 발언을 취소할 생각은 없다”라고 했다.

조선통신사를 연구하는 교토조형예술대학 나카오 히로시(仲尾宏) 객원교수는 “조선통신사는 조선 국왕이 임명한 정식사절단으로, 유교의 가르침을 지키는 사람들이다. 약탈과 폭행을 했다는 사료는 찾아보기 어렵다”며 사사키 의원의 발언은 역사적 근거가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사사키 의원은 지난 4월 의원 선거에서 ‘NHK에서 국민을 지키는 당’으로 입후보해 첫 당선됐으나, 이후 당에서 제명돼 현재는 신흥 종교단체인 ‘정리회’ 소속으로 활동하고 있다.

‘정리회’는 신자들에게 군대식 계급을 부여하고, 단체로 군복을 입고 태평양전쟁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참배하는 극우 성향의 단체다. 사사키 의원은 정리회의 간부급인 것으로 알려졌다 .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