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대변인 이례적 특정언론 겨냥, 일본어판 제목에 문제 제기
더보기

靑대변인 이례적 특정언론 겨냥, 일본어판 제목에 문제 제기

한상준 기자 입력 2019-07-18 03:00수정 2019-07-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와대가 일본의 수출 보복 조치와 관련한 조선일보, 중앙일보의 일부 보도에 대해 “이게 진정 우리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브리핑에서 두 신문사의 일본어판 제목 등을 문제 삼으며 “무엇이 한국과 우리 국민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그러면서 “조선일보는 7월 4일 ‘일본의 한국 투자 1년 새 마이너스 40%, 요즘 한국 기업과 접촉도 꺼려’ 기사를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에 투자를 기대하나’로 제목을 바꿔 일본어판으로 기사를 제공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7월 15일 ‘국채보상·동학운동 1세기 전으로 돌아간 듯한 청와대’ 기사를 ‘해결책 제시 않고 국민 반일 감정에 불붙인 청와대’로도 바꿔 제공했다”고 했다.

주요기사

또 “많은 일본 국민이 한국어 기사를 일본어로 번역해 올린 위의 기사 등을 통해서 한국 여론을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조국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은 16일 페이스북에서 두 신문사의 일본어판 기사 제목을 거론하며 “일본 내 혐한 감정의 고조를 부추기는 매국적 제목”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문재인 정부#일본 경제보복#수출 규제#조선일보#중앙일보#혐한#조국 민정수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