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UFC 악동 맥그리거, 모국 아일랜드 병원에 13억원 기부
더보기

UFC 악동 맥그리거, 모국 아일랜드 병원에 13억원 기부

뉴시스입력 2020-03-26 10:40수정 2020-03-26 10: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UFC의 ‘악동 파이터’ 코너 맥그리거(32)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싸우는 모국 아일랜드에 거액을 기부했다.

영국 방송 BBC는 26일(한국시간) “맥그리거가 아일랜드 병원에 100만 유로(약 13억원) 상당의 의료 장비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맥그리거가 지원한 의료장비는 아일랜드 최대 인구 밀접 지역인 레인스터로 보내질 예정이다.


아일랜드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거액을 꺼낸 맥그리거는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용감한 의료진을 위해 써달라”며 기부 사실을 밝혔다.

주요기사

맥그리거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아일랜드 국경을 폐쇄해야 한다는 주장하는 등 적극적인 행동에 나서고 있다.

한편 코로나19 사태로 UFC 역시 중단된 가운데 4월 19일 예정된 UFC 249는 대회를 강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