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프랑스 코로나19 사망자 1000명 넘었다…세계 5번째 多
더보기

프랑스 코로나19 사망자 1000명 넘었다…세계 5번째 多

뉴시스입력 2020-03-25 09:58수정 2020-03-25 09: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확진자 수 2만2300명
이동제한령 연장 검토

프랑스 보건당국은 2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1000명을 넘었다고 발표했다. 바이러스 사망자 수가 1000명을 넘긴 국가는 이탈리아, 중국, 스페인, 이란 등 4개국 뿐이다.

24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제롬 살로몽 프랑스 질병관리본부장은 이날 코로나19 브리핑에서 프랑스 전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전날보다 240명이 늘어난 1100명이 됐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444명이 늘어난 2만2300명으로 집계됐다.


살로몽 본부장은 “프랑스 전역에 1만176명이 코로나19로 입원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이들 중 2516명은 중증”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한편 전날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주관하는 코로나19 관련 전문가 자문회의에서는 전국민 이동제한령을 더 연장해 4월 말까지 유지하는 방안이 논의됐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17일부터 15일 동안의 전국민 이동제한 조치를 내린 바 있다.

올리비에 베랑 프랑스 보건·사회연대부 장관은 “자문 위원회에서는 이동제한령 유지 기간과 관련해 정확한 시기를 명시하지 않았다”면서 “다만 더 긴 봉쇄령을 준비해야 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고 말했다.

그는 최초 이동제한령 유지 기간인 오는 31일이 지나야 정확한 일정을 말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5주에서 6주 가량이 더 연장될 수 있지 않을까 추측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