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英하원, ‘조기총선’ 또 막았다…존슨, 닷새 사이 두번째 실패
더보기

英하원, ‘조기총선’ 또 막았다…존슨, 닷새 사이 두번째 실패

뉴시스입력 2019-09-10 09:09수정 2019-09-11 00: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총선 동의안이 9일 또 다시 하원에서 부결됐다. 존슨 총리의 총선 시도가 지난 4일 이후 닷새 만에 두 번째 하원의 벽에 막힌 셈이다.

가디언에 따르면 이날 정부가 내놓은 총선 동의안은 찬성 293표, 반대 46표로 부결됐다.

5일 전 표결(찬성 298표, 반대 56표)에 비해 찬성은 5표, 반대는 10표가 줄었다. 존슨 총리의 의회 내 장악력이 하락한 모습을 여실히 보여준다.

제1 야당인 노동당 소속 의원들은 모두 기권하며 표결에 힘을 뺐다.

주요기사

존 버커우 하원의장은 “표결 결과 ‘고정임기 의회법(Fixed-term Parliaments Act 2011)’을 충족할 다수가 확보되지 않았다”며 조기총선 동의안에 대한 부결을 발표했다.

영국 고정임기 의회법에 따르면 조기총선이 열리기 위해서는 하원 전체 의석(650석)의 3분의 2 이상인 434명의 의원이 총선 동의안에 찬성해야 한다.

총선 동의안 표결에 앞서 “브렉시트를 정말 늦추고 싶다면 총선 표결에 참여해 국민들이 연기를 원하는지 결정하도록 하라”고 발언한 존슨 총리는 두 번째 총선 시도가 무산된 뒤 “나는 의회를 향해 ‘국민을 믿으라’고 말했다. 그러나 야당은 자신이 더 잘 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들(야당)은 영국의 총리가 물러날 힘도 없앤 채 (유럽연합·EU와)중대한 협상에 임하길 원한다”고 했다.

존슨 총리는 이어 “그들은 (2016년)국민투표에서 영국의 EU 탈퇴를 원했던 사람들을 고려하지 않고 또 다시 브렉시트를 연기한다”며 비판했다.

존슨 총리는 표결 후 예정된대로 약 5주 동안 의회를 정회할 예정이다.

그는 “야당은 이 시간(정회 기간)을 활용해 반성하길 바란다. 정부는 그 동안 (EU와의)협상을 밀어붙이겠다”고 말했다.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는 즉각 “총리가 말하지 않은 한 가지가 있다”며 “바로 이 나라의 법을 따르겠다는 확답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원은 그가 무엇을 할 것인지 혹은 하지 않을 것인지에 대한 의심을 거두기 위해 오늘 저녁 역사상 가장 긴 토론에 돌입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부터 효력이 시작된, EU와 아무 합의 없이는 브렉시트를 강행하지 않겠다는 ‘노딜 방지법’을 따라야 한다는 하원 의원들의 압박을 시사한 것이다.

앞서 브렉시트 3개월 연기를 골자로 한 ‘노딜 방지법’은 하원의 승인을 거쳐 여왕 재가 절차를 받았다.

그러나 존슨 총리는 EU 협상단과 탈퇴에 대한 협상을 하겠다면서도 “필요하다면 합의가 없을 수도 있다”며 법을 준수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내비치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