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 봉쇄 두달…후베이성·우한 족쇄 풀린다
더보기

코로나 봉쇄 두달…후베이성·우한 족쇄 풀린다

뉴스1입력 2020-03-24 14:36수정 2020-03-24 16: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로 알려진 중국 우한(武漢)과 후베이(湖北)성에 대한 봉쇄령이 약 두 달 만에 풀린다.

24일 AFP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후베이성 위생건강위원회는 내달 8일 우한 봉쇄조치를 해제하고 그 외 지역은 25일 0시부터 주민들의 왕래가 가능토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후베이성 당국은 중단시켰던 대중교통 운행도 재개한다고 밝혔다. 다만 주민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는 신분증을 제시해야 한다.


주민들은 바이러스 검사를 받아 건강하다는 증명서만 있으면 후베이성 외 다른 지역으로 갈 수 있다.

주요기사

후베이성 당국의 이 같은 조치는 최근 중국 본토 내 코로나19 확진자 신규 발생 건수가 확연히 줄어든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최근 1주일 새 중국 본토 내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0명도 채 되지 않는다.

중국 당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올 1월23일 코로나19 발원지 우한을 시작으로 인근 도시들에 연이어 봉쇄 조치를 취해 주민들의 이동을 제한했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현재 중국 본토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누적 8만1171명이고, 이 가운데 6만7801명이 후베이성에서 나왔다. 우한에서 나온 확진자는 5만6명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