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내년 봄 시진핑 방일때 ‘5차 中日 공동선언’ 가능성
더보기

내년 봄 시진핑 방일때 ‘5차 中日 공동선언’ 가능성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10-09 03:00수정 2019-10-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08년 공동선언 이후 관계 재정립… 日은 자유무역, 中 일대일로 주장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내년 봄 국빈 방일에 맞춰 중국과 일본이 일명 ‘시진핑-아베 선언’으로 불리는 제5의 정치문서 작성을 고려하고 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8일 전했다. 양국은 1972년 국교 정상화를 위한 공동성명, 1978년 평화우호조약, 1998년과 2008년의 공동선언 등 총 네 번에 걸쳐 정치문서를 발표했다.

마이니치는 “1998년과 2008년 당시 중국 국가주석이 국빈으로 일본을 방문했을 때 정치문서를 발표했다. 중국 측이 일본에 제5의 정치문서 검토를 촉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쿵쉬안유(孔鉉佑) 주일 중국대사는 지난달 10일 한 강연에서 “양측이 논의를 심화시켜 조건이 무르익는다면 제5의 정치문서를 만드는 것에 이의가 없다”고 말했다. 일본 외무성 간부도 마이니치에 “2008년 공동선언을 한 지 10년 이상 지났다. 슬슬 새 문서를 생각해도 좋다”고 밝혔다.

기존 4건의 정치문서는 8∼20년 간격으로 나왔다. 2008년 양국이 ‘전략적 호혜관계’를 선언한 후 11년이 흘러 두 나라 모두 새 정치문서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는 분위기다. 다만 내용에 대한 의견 차이는 상당하다. 일본은 중국의 대국화 및 패권국 행보에 대한 경계감이 매우 크다. 이에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 추진’ 등 문구를 넣어 기존 국제질서에 중국을 포함시키려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중국은 21세기 실크로드로 불리는 ‘일대일로(一帶一路)’ 등을 언급해 일본을 중국 주도의 신질서에 포함시키려 하고 있다. 일본 내에서는 “납득할 수 없는 내용이라면 굳이 문서를 만들 필요가 없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주요기사
#시진핑 방일#중일 공동선언#시진핑 아베 선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