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反中 시위 장기화 조짐에 홍콩 투자자 이탈 시작
더보기

反中 시위 장기화 조짐에 홍콩 투자자 이탈 시작

최지선 기자 입력 2019-07-16 03:00수정 2019-07-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금 이전’ 문의 평소보다 4배 늘어
주말 11만명 시위… 경찰과 유혈 충돌
곤봉으로 치고 우산으로 막고… 14일 홍콩의 한 쇼핑몰 안에서 반중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하고 있다. 경찰의 시위대 해산 촉구에 시위대가 물병, 우산 등을 던지자 경찰은 시위대에 곤봉을 휘두르고 후추 스프레이 등을 뿌렸다. 홍콩=AP 뉴시스
홍콩의 반중(反中) 시위가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자 투자자 이탈이 시작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5일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홍콩 등 아시아 지역 프라이빗뱅커(PB)들을 인용해 “홍콩 시위가 길어지면서 ‘다른 나라로 자금을 옮길 수 있느냐’는 문의가 쏟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위가 시작된 이후 이 같은 문의가 평소보다 4배 이상 늘었다는 것. 홍콩 소재 한 자산관리회사 최고경영자(CEO)는 “자산을 싱가포르 등 다른 나라로 옮기는 방법을 담은 안내 책자 수백 개가 순식간에 동났다”고 전했다. 그는 “아직 큰돈이 움직이지는 않지만 상황이 나빠질 때를 대비해 자금을 빨리 전환할 수 있는 채널이 만들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홍콩과 가까운 싱가포르는 정치적 안정성이 높아 자금 피난처로 주목받고 있다고 이 통신은 전했다.

한편 14일 홍콩에서는 약 11만 명에 이르는 시민이 반중 시위에 참여했다. 시위대 해산 과정에서 37명이 체포되는 등 경찰과 시위대 간 유혈 충돌도 발생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날 익명의 외교 관계자를 인용해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최근 수차례 장관직을 사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중국이 “혼란을 수습하라”며 거부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람 장관은 해당 보도를 부인했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주요기사
#홍콩#반중시위#투자자 이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