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얀마 신도시-항만 개발에 한국참여 확대
더보기

미얀마 신도시-항만 개발에 한국참여 확대

네피도=한상준 기자 입력 2019-09-04 03:00수정 2019-09-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아웅산 수지와 정상회담… 한국기업 애로 해결 창구도 설립
스쿨버스 60대 기증 동남아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3일 미얀마 네피도에서 아웅산 수지 국가고문과 대통령궁 앞에 주차된 스쿨버스 옆에 서서 미소 짓고 있다. 정부는 미얀마 학생들을 위한 스쿨버스 60대를 기증하는 한편 향후 미얀마와 경제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네피도=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동남아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미얀마의 수도 네피도에 도착해 아웅산 수지 국가고문과 정상회담을 갖고 신도시, 항만 등 인프라 분야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양국 정상은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미얀마의 중장기 국가발전 전략이 ‘지속가능 발전계획’이며 사람 중심의 발전을 추구하는 공통점이 있다”며 “양 정책의 조화를 통해 양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 사업들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국은 한국기업 애로사항 전담 창구인 ‘코리안 데스크’를 설립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또 달라 신도시 개발, 항만 개발 등 인프라 분야와 전력·에너지 분야에서의 양국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6·25전쟁 당시 미얀마가 5만 달러 규모의 쌀을 지원해준 것과 관련해 “이제 한국 국민은 미얀마 국민에게 그 고마운 마음을 ‘딴요진(‘정’을 뜻하는 미얀마어)’으로 보답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미얀마에 대한 대외경제협력기금을 10억 달러로 확대하여 안정적 개발 협력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미얀마 개발연구원, 무역진흥기구 등과 함께 한국의 경제 발전 경험을 공유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네피도=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문재인 대통령#동남아 순방#미얀마#정상회담#아웅산 수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