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시위대 요구 수용 부적절”
더보기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시위대 요구 수용 부적절”

뉴시스입력 2019-08-27 15:37수정 2019-08-27 15: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폭력 시위대에 더 큰 폭력으로 대응 안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27일 경찰이 ‘범죄인 인도법(逃犯條例·일명 송환법)’ 반대 시위대에게 실탄과 물대포를 발사한 것과 관련해 “법적인 수단으로 폭력을 근절하겠다. 경찰이 폭력 시위대에게 더 큰 폭력으로 대응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람 장관은 이날 홍콩 정부청사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하기 전 “경찰은 시위대에 최소한의 물리력을 행사해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폭력을 합리화하거나 미화해서는 안된다”면서 “우리는 폭력에 맞서기 위해 폭력을 쓰지 않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SCMP는 람 행정장관이 정부가 송환법 완전 철폐와 경찰의 과잉 진압 논란을 조사할 독립위원회 구성 등 시위대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아 상황이 교착상태에 빠졌다는 점을 인정했다고 지적했다. 그렇지만 람 행정장관은 정부가 범죄인 인도법 처리를 연기했다는 점과 시위대가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는 점을 이유로 “정부가 시위대의 요구를 수용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시위대는 ▲송환법 완전 철폐 ▲시위대를 폭도로 규정한 발언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과 불기소 처분 ▲경찰의 시위대 강경 진압 논란을 조사할 독립적 조사위원회 구성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를 요구하고 있다.

람 행정장관은 사태 해결을 위해 시위대를 포함한 기구를 구성할 것이라면서도 시점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SCMP는 전했다.

SCMP와 명보에 따르면 람 행정장관은 경찰이 시위대에게 처음으로 실탄과 물대포를 발사한 다음날인 지난 26일 자신의 관료들과 함께 20~30대를 주축으로 한 홍콩 시민 20여명과 ‘청년 대화’라고 명명된 비공개 회동에 나섰지만, 송환법 폐기에 대해선 “완전철폐가 어렵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송환법 시위가 27일부로 80일째를 맞으며 79일간 지속됐던 지난 2014년 우산 혁명을 넘어서 홍콩의 최장기 민주화 시위가 됐다. 우산 혁명은 중국정부에 맞서 홍콩 행정장관 완전 직선제를 요구하며 일어난 시위로 홍콩 당국의 강경 진압으로 실패로 끝났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