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서 억류됐던 홍콩 주재 英영사관 직원 석방
더보기

中서 억류됐던 홍콩 주재 英영사관 직원 석방

뉴시스입력 2019-08-24 21:53수정 2019-08-24 21: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 광둥성 선전(深?)을 방문했다가 귀국길에 공안에 연행돼 억류됐던 홍콩 주재 영국 총영사관 직원 ‘사이먼 청’(28)이 석방돼 홍콩 자택으로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선전시 공안 당국은 24일 사이먼 청이 15일간의 구금 끝에 예정대로 석방됐다고 밝혔다. 청의 구체적인 석방날짜는 알려지지 않았다.

사이먼 청은 지난 8일 출장차 기차를 타고 중국 선전시를 방문해 같은 날 저녁 홍콩으로 돌아가던 길에 돌연 연락이 두절됐다.

청의 가족들은 지난 10일 이민국으로부터 그가 행정구금됐다는 것을 확인했지만, 구속 사유나 장소·기간 등은 알 수 없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중국 당국은 지난 21일 청이 중국 치안관리처리법을 위반해 구류 15일 처분을 받고 복역 중이라고 뒤늦게 밝혔다.

선전시 공안국은 청이 ‘매춘’을 한 혐의로 구금됐으며, 그가 불법 행위를 시인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성매매가 불법으로, 적발 시 구류 처분 등을 받는다.

이번 사건은 홍콩의 송환법 반대 시위를 놓고 중국과 홍콩을 식민통치했던 영국 간 갈등이 불거지는 가운데 발생해 주목을 받았다.


【홍콩=AP/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