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발사 56분전 인도 달 탐사선 찬드라얀 2호 ‘스톱’
더보기

발사 56분전 인도 달 탐사선 찬드라얀 2호 ‘스톱’

뉴스1입력 2019-07-15 18:10수정 2019-07-15 18: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도의 달 탐사선 찬드라얀 2호가 15일(현지시간) 예정시간 56분을 남기고 돌연 기술적 결함을 이유로 발사가 취소됐다.

BBC 등 외신들에 따르면 인도우주연구기구(ISRO)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찬드라얀 2호) 발사체에서 기술 장애를 발견했다”며 “예방 조치로서 발사를 취소했다”고 발표했다. ISRO는 “(새로운) 발사 날짜는 추후 공지하겠다”고 덧붙였으며, 연기 이유와 추후 일정에 끼칠 영향 등은 밝히지 않았다.

찬드라얀 2호는 인도 동부 사티쉬 다완 우주 센터에서 이날 새벽 2시51분에 발사될 예정이었다. 무인 우주선인 찬드라얀 2호는 달의 남극 지방에 착륙해 표면을 2주간 분석하는 임무를 띠고 있다.

만약 계획대로 된다면 찬드라얀 2호는 달 표면에 도착한 인도의 첫 번째 달 탐사선이 되어 인도는 세계 4번째로 달 표면에 깃발을 꼽은 국가에 등극할 예정이었다. 지금까지 러시아, 미국, 중국만이 달 착륙에 성공했다.

주요기사

인도는 2008년에 찬드라얀 1호를 발사했으나 달 표면에 착륙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레이더를 통해 달 표면의 물분자를 처음으로 관찰했다.

이후 2012년 찬드라얀2호를 달 표면에 보낼 계획이었지만 연기된 뒤, 지난해 8월, 올해 1월 등으로 몇 차례 일정이 미뤄져왔다. 찬드라얀2호의 개발과 제작에는 1700억원가량이 투자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