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FT “中지도부, 홍콩 행정장관의 수차례 사의 수용 거부”
더보기

FT “中지도부, 홍콩 행정장관의 수차례 사의 수용 거부”

뉴시스입력 2019-07-15 07:58수정 2019-07-15 07: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송환법)을 둘러싼 극심한 시위사태에 책임을 지고 중국 지도부에 여러차례 사직 의사를 나타냈지만, 중국 지도부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14일(현지시간) 두 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위와같이 보도했다. 람 행정장관은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 추진을 사실상 포기했지만, 시위대는 그의 사직을 요구하며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상황을 잘 알고 있는 한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지도부는 사직하겠다는 람 행정장관의 뜻을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자신이 만들어낸 혼란을 처리하라고 명했다고 한다. “다른 사람은 혼란을 청소할 수없으며, 그 누구도 그런 일을 원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홍콩 행정장관실은 람이 실제로 사직하려 했느냐는 FT의 확인 질문에 “행정장관은 홍콩 시민들을 위해 봉사하겠다는 뜻을 이미 분명히 했다”고만 답했다.

주요기사

한편 지난 주말 내내 홍콩에서는 대규모 시위가 이어졌다.

13일에는 중국 보따리상 무역에 반대하는 대규모 거리 행진이 홍콩과 선전의 ‘접경지역’인 셩수이에서 열렸다. 주최 측 추산 3만명, 경찰 추산 4000명이 이날 시위에 참여했다. 시위대는 특히 중국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있는 약국과 화장품 가게를 향해 종이 상자를 던지며 영업을 방해했고, 닫힌 셔터 문에 ‘중국 송환법 반대’라는 문구의 스프레이 칠을 하기도 했다. 시위대들은 면세로 홍콩 물건을 불법적으로 사들여 본토에서 판매하는 이른바 보따리 상인들을 철저히 단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을 둘러싼 갈등이 중국 본토에 대한 저항으로 확대되는 모양새이다.

14일에도 송환법안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사틴 지역의 사틴운동장에 모여 사틴버스터미널까지 행진을 벌였다. 주최측 추산 11만5000명이 이날 행진에 참여했다. 오후 3시 30분께 시작된 이날 행진은 초반에는 평화롭게 진행됐으나, 오후 5시 넘어 시위대는 한때 경찰과 충돌했다.

이날 오전에는 7개 언론 단체들이 연합으로 침묵 시위를 진행했다. 홍콩 기자협회, 사진기자협회, 방송인협회 등 7개 단체는 언론 자유를 주장하며 시위를 벌였다. 주최 측 추산 1500명, 경찰 측 추산 1100명이 시위에 참여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