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갑룡 청장 “베트남 아내 폭행사건 철저 수사”
더보기

민갑룡 청장 “베트남 아내 폭행사건 철저 수사”

조건희 기자 입력 2019-07-09 03:00수정 2019-07-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베트남 치안총수 만나 유감 표명 민갑룡 경찰청장이 8일 베트남 치안총수를 만나 최근 한국인 남성이 베트남 출신 이주여성 아내를 무차별 폭행한 사건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고 피해자 보호를 약속했다.

민 청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한국-베트남 치안총수 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또람 베트남 공안부 장관에게 “최근에 (벌어진) 베트남 결혼 이주여성에 대한 가정폭력 사건을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철저한 수사와 피해자 보호를 통해 이 사건이 양국 관계를 소원하게 하는 일이 없도록 하고, 여기에 나타난 여러 문제를 근원적으로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이 회담은 올해 4월 민 청장이 양국 간 치안협력을 위해 또람 장관을 초청하면서 성사됐다. 그런데 이달 4일 전남 영암에서 한국인 남성의 베트남 출신 이주여성 아내 폭행 사건이 발생하면서 양국 여론에 영향을 미치자 회담의 의제로 등장한 것이다.


또람 장관은 고개를 끄덕이며 민 청장의 말을 경청했다. 이후 취재진이 퇴장하고 회담이 비공개로 전환되자 또람 장관은 민 청장에게 “(해당 사건에) 관심을 가져줘서 고맙다”며 “양국의 치안협력이 어느 때보다도 잘되고 있는 이때에 이 사건이 양국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길 바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조건희 기자 becom@donga.com
#베트남 이주여성 폭행#민갑룡 경찰청장#베트남 치안총수#가정폭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