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中, 농산물 구매 시작…칠레서 1단계 서명 희망”
더보기

트럼프 “中, 농산물 구매 시작…칠레서 1단계 서명 희망”

뉴시스입력 2019-10-22 09:21수정 2019-10-22 09: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라이트하이저 "中과 차관급 대화…APEC 전까지 마무리 목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1일 발표한 미중 1단계 무역합의안에 대한 서명 의지를 재차 피력했다.

백악관 발언록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캐비닛룸 각료회의에서 “중국은 (농산물) 구매를 시작했다”며 “칠레에서 정상회담을 가질 때 (1단계 합의에) 서명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 미중 협상단이 1단계 합의에 도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해당 합의는 중국이 미국산 농산물을 연 400억~500억 달러가량 구매하고, 미국은 250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 상대 25%→30% 관세 인상을 단행하지 않는다는 내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우리는 중국과 ‘1단계’에 대한 완성된 문서에 서명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리고 우리는 2단계를 시작할 것이다. 사실 2단계 내용은 1단계보다 쉽지만, 매우 크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날 각료회의에 참석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역시 “오늘 아침 (중국 측과) 차관급 대화를 가졌다”며 “엄청난 진전을 이루고 있다. 우리의 목표는 대통령이 칠레에 갈 때까지 1단계 합의를 완성하는 것”이라고 거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더해 “중국과의 거래는 잘 되어가고 있다”며 “그들은 거래를 해야 하기 때문에 합의를 원한다”고 급한 쪽은 중국이라는 주장을 폈다. 그는 “중국의 공급체인은 망가져간다. 그들의 공급체인은 끝장났다”고 했다.

그는 또 1단계 합의 내용과 관련해 “(기존) 200억달러에서 500억달러를 (농산물 구매 규모로) 얻어냈다”며 “이는 우리 역사상 그 어떤 때보다도 많은 구매가 될 것”이라고 자화자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달 칠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을 할 것으로 관측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