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선출…2006년 이래 5번째 진출
더보기

한국,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선출…2006년 이래 5번째 진출

뉴욕=박용 특파원입력 2019-10-18 15:45수정 2019-10-18 16: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이 국제 사회의 보편적 인권 증진과 보호를 위해 설립된 유엔 인권이사회(Human Rights Council) 이사국에 5번째 진출했다.

주유엔 한국 대표부는 17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 유엔 본부 총회 회의장에서 열린 유엔 인권 이사회 이사국 선거에서 우리나라가 3년 임기(2020~2022년) 이사국에서 선출됐다고 밝혔다. 한국은 2006년 유엔 인권이사회 초대 이사국으로 진출했다. 아시아에서는 일본 인도네시아 이라크 마셜제도 등이 함께 이사국으로 선출됐다.

인권이사회는 2016년 인권을 안보와 개발과 함께 국제 사회의 3대 주요 과제로 격상시키기 위해 유엔 총회 결의에 따라 설립됐다. 경제사회이사회(ECOSOC) 산하 기구였던 인권위원회가 전신이다. 아시아와 아프리카, 동유럽, 서유럽, 남미 등 지역별로 47개 국가가 이사국으로 활동하고 있다. 북한에 대한 보편적 정례검토(UPR) 보고서 등 국제 사회의 인권 개선에 대한 권고안 등을 제시하는 것이 주 업무다. 정부는 앞으로 3년간 인권이사회 이사국으로서 주요 국제 인권 문제 논의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전 세계 인권 위기 상황 대응을 위한 국제 협력에 적극 동참할 계획이다.


조태열 유엔 주재 대사는 “인권이사회 이사국 당선은 우리나라가 그간 국내외 인권 보호, 증진을 위해 기울여 온 노력과 의지를 국제사회가 평가한 것”이라며 “유엔 무대에서 쌓아온 외교적 신뢰 자산이 거둔 성과”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뉴욕=박용 특파원 park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