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관리 “이란 최고지도자, 사우디 석유시설 공격 승인”
더보기

美 관리 “이란 최고지도자, 사우디 석유시설 공격 승인”

뉴시스입력 2019-09-19 17:38수정 2019-09-19 17: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란 개입 부정할 수있는 방법 조건으로 승인"
"혁명수비대가 남부 기지서 공격준비 위성사진 있어"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가 지난 14일 사우디아라비아 주요 석유시설에 대한 공격을 승인했다고 CBS가 미국 관리를 인용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관리는 하메네이가 이란의 개입을 부정할 수 있는 방법으로만 공격해야 한다는 조건을 내걸었다고도 전했다.

사우디는 이날 석유시설을 공격한 것은 이란 드론(무인기)과 크루즈 미사일이라며 무기 잔해를 공개했다. 하지만 공격 주체로 이란을 직접 지목하지는 않았다. 사우디는 이란 드론이 자국 영공에 진입하는 감시 영상도 공개했지만 앞서 미국 관리들이 ‘화염의 물결’이라고 묘사한 폭발 장면은 없었다.

이와 관련해 복수의 미국 관리들은 “이란 혁명수비대가 이란 남서부 아바즈(Ahvaz) 공군 기지에서 공격을 준비하고 있는 (장명을 촬영한) 미공개 위성 사진이 있다”면서 “이는 가장 강력한 증거”라고 말했다.


아바즈 공군기지에서 발사된 무기들이 쿠웨이트 영공을 통해 400마일(약 643㎞) 가량을 비행한 뒤 사우디 석유시설을 타격했다는 것이 미국 정부의 주장이다.

주요기사

미국은 사우디 석유시설 피습 이전 위성사진을 확보했지만 상황의 시급성을 인지하지 못했기 때문에 공격을 저지하는데 활용하지는 못했다고 CBS는 전했다. 한 미국 관리는 “우리가 완전히 허를 찔렸다”고 말했다.

한편, 중동 지역을 관할하는 미군 중부군사령부 사령관인 케네스 맥킨지 장군은 사우디 석유시설 방어를 지원하기 위해 대공미사일 3개 포대를 추가 파견하도록 허가를 요청했다. 그는 이란 석유시설과 이란 혁명수비대에 대한 보복공격 계획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군사적 선택지에 대해 보고를 받고 사우디가 보복 공격에 기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고 CBS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20일 자신의 국가안보보좌관과 다시 만날 예정이라고도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