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경제보복에 대구 기업 타격 받기 시작…45% “장기화 땐 영향”
더보기

日 경제보복에 대구 기업 타격 받기 시작…45% “장기화 땐 영향”

뉴스1입력 2019-07-22 16:34수정 2019-07-22 16: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의 한 대형마트에 일본제품 판매 중단을 알리는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2019.7.19/뉴스1 © News1

대구지역 기업들이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에 타격을 받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대구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기업들의 영향을 조사한 결과 수출 주문 중단, 예약 취소 등 피해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

일본과 거래하고 있는 섬유 제조업체 A사는 “최근 수출 오더(주문)가 끊겼다”고 했고, 자동차부품업체 B사는 “일본산 부품 재고 확보를 위한 비용이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기계 제조업체 C사는 “수출 물량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고 토로했다. 화학제품 제조업체 D사는 “반도체용 약품을 만들 때 일본산 불산 수급이 어려워질 것 같다”고 우려했다.

주요기사

여행업체 E사는 “일본행 취소와 신규 예약이 감소하고 있다”고 했고, 운수업체 F사는 “일본 바이어 방문이 5월 이후 중단됐다”고 했다.

일본의 수출 규제 품목이 증가하거나 사태가 장기화하면 대구지역 기업의 절반 가량이 직·간접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상공회의소가 제조·유통·서비스·건설 등 160개 기업을 상대로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영향을 조사한 결과 6.9%가 ‘직접 영향을 받는다’고 답했다.

또 일본의 수출 제한 품목이 늘거나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에는 ‘직·간접적인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기업이 45.2%로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38.9%는 ‘일본과의 거래 감소로 경기가 침체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일본과의 무역 분쟁에 대해 대구 기업의 55.3%는 ‘원만하고 조속한 해결’을 원하고 있으며, 16%는 ‘우리 경제의 체질을 개선해야 한다’고 답했고, ‘강경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기업은 9.6%에 그쳤다.

이재경 대구상의 부회장은 “경제시스템상 일본과의 관계 악화로 지역경제에 찬물을 끼얹게 될 것”이라며 “대다수 기업인들은 이번 사태가 빠르고 원만히 해결되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ㆍ경북=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