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베 “한국이 일본과의 약속 일방적으로 깼다”
더보기

아베 “한국이 일본과의 약속 일방적으로 깼다”

뉴스1입력 2019-07-22 15:52수정 2019-07-22 15: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2일 한국을 겨냥해 “(한일) 위안부 합의를 비롯해 양국 간 국제적 악속을 일방적으로 깨고 있다”고 거듭 비판하고 나섰다.

마이니치·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자민당 본부에서 기자회견에서 최근 한일관계 악화에 대해 “(일본과의) 국가 간 약속을 지킬 것인지의 여부, 신뢰의 문제”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아베 총리는 특히 “한국이 한일청구권협정을 위반하는 행위를 일방적으로 하고, 국교정상화의 기초가 된 국제조약을 지키지 않고 있다”면서 “약속을 지켜줬으면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아베 총리의 이 같은 발언은 자국 기업을 상대로 한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 배상 판결이 “한일청구권협정과 국제법 위반에 해당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주요기사

또한 아베 총리가 2015년 이뤄진 한일위안부합의를 거론한 건 당시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 출연금 10억엔(약 100억원)으로 설립됐던 한국 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재단(화해·치유재단)이 한국 정부의 결정에 따라 해산된 사실을 문제 삼은 것이다.

일본 정부는 한국 내 징용 피해자 등에 대한 배상문제와 관련해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 체결 당시 한국 측에 제공된 총 5억달러서 유무상 경제협력을 통해 ‘모두 해결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