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EU, 英존슨에 ‘브렉시트 연기’ 제안할 듯
더보기

EU, 英존슨에 ‘브렉시트 연기’ 제안할 듯

뉴시스입력 2019-07-20 23:38수정 2019-07-20 23: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존슨에 혼란정리 시간 주고 합의 도출 노력"

유럽연합(EU)이 노딜 브렉시트를 주창해온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이 차기 영국 총리가 될 가능성에 대비, 브렉시트 시한 연기를 제안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20일 EU 고위 외교관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브렉시트 강경파인 존슨 전 장관은 EU와의 합의가 도출되지 않더라도 브렉시트 시한인 10월31일을 경과하면 노딜 브렉시트를 강행한다는 입장을 취해 왔다.

EU 고위 외교관은 가디언에 “(시한 연기는) 정치적으로 난처한 상황으로부터 존슨 전 장관을 구해주기 위한 ‘기술적 연장’으로 묘사될 것”이라며 “우리에겐 합의점을 찾을 시간이 생길 것”이라고 했다.

존슨 전 장관이 총리가 될 경우 실제 노딜 브렉시트가 다가오면서 발생할 수 있는 혼란을 정리하게 해주겠다는 명목으로 브렉시트 시한을 연기하고, 시간을 벌게 되면 이를 영국과 EU 간 새 합의 도출을 위해 활용한다는 것이다.

주요기사

EU 지도부는 아울러 존슨 전 장관이 총리가 돼 10월31일 노딜 브렉시트를 밀고 나갈 경우에 대한 대비책도 마련 중이다. 합의 결렬에 대한 EU 정상국들의 유감 표명 및 영국이 재정적 책무를 수용할 경우 재합류 제안 등이다.

한 외교 관계자는 “우리는 영국이 떠나는 날 재결합의 발판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영국은 오는 23일 차기 총리 선출을 위한 대표경선 투표결과를 발표한다. 차기 총리 선출 가능성이 유력한 존슨 전 장관은 총리가 되면 다음달 초 EU 주요국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