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배우 임달화, 中 행사장 무대서 괴한에 피습…복부 찔려
더보기

배우 임달화, 中 행사장 무대서 괴한에 피습…복부 찔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7-20 17:00수정 2019-07-20 17: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병원 이송돼 치료…생명에 지장 없어
중국 공안, 범행 동기 등 조사 중
홍콩 배우 런다화(任達華·임달화). 사진=영화 ‘진실금지구역’ 스틸컷

홍콩 배우 런다화(任達華·임달화)가 행사장 무대에서 괴한에게 피습당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신경보(新京報) 등 중국 현지 매체에 따르면 런다화는 이날 중국 광둥(廣東)성 중산(中山)에서 영화 홍보 행사 도중 흉기를 지닌 남성에게 습격을 받았다.

이 남성은 무대 위에 있는 런다화에게 다가가 흉기로 복부를 찔렀다.


런다화는 급히 몸을 피했고, 이 남성은 그 자리에서 보안요원들에게 붙잡혔다.

주요기사

복부에 피를 흘리며 행사장을 빠져나온 런다화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고 있다.

중국 공안 당국은 이 남성을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한편, 1980년 홍콩에서 데뷔한 런다화는 오우삼 감독의 ‘철협가두’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이외에도 ‘엽문’ 시리즈, ‘흑사회’, ‘살파랑’, ‘황비홍’ 등 150여 편이 넘는 영화에 출연했다. 특히 지난 2012년 최동훈 감독의 ‘도둑들’에서 중국인 도둑 ‘첸’ 역할을 맡아 국내에도 이름을 알렸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