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GSOMIA 파기로 더 큰 혼란 자초해선 안 돼”
더보기

한국당 “GSOMIA 파기로 더 큰 혼란 자초해선 안 돼”

뉴스1입력 2019-07-20 14:50수정 2019-07-20 14: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News1

자유한국당은 한·일 군사 정보보호협정(GSOMIA) 파기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 20일 “국익에 도움이 되기는커녕 우리의 안보, 동북아 안보를 위태롭게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청와대발 GSOMIA 파기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은 심각한 문제다”라며 “대통령과 청와대는 더 큰 혼란을 자초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 “외교적 해법을 위해 양국이 진지하고 실질적인 대화를 나눠야 할 시기가 한참 지나갔다”며 “거래 당사자들 모두를 이롭게 했던 자유무역의 본령을 회복하기 위해 한·일 간, 한·미·일 간 외교적 해법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GSOMIA 파기 주장은) 정치 갈등이 경제 보복으로, 이에 더해 안보 위기로 이어질 수 있음을 청와대는 냉정하게 인식해야 한다”며 “어느 때보다 냉철한 이성과 국익 최우선의 사고가 필요할 때”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전 대변인은 “청와대는 담장 안에서 페이스북이나 하면서 애국과 이적이라는 유아기적 이분법으로 문재인 정권의 수준을 떨어뜨리는 조국 수석부터 단죄하시길 바란다”며 “엄중한 시기 대한민국을 퇴행시키는 최악의 행태가 국가에 독이 될 것을 염려하는 목소리에 대통령이 화답하는 것이야말로 지난 청와대 회동의 구체적 성과”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