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라스’ PD “윤은혜, 편안했던 토크…여전히 풋풋+적극적”
더보기

‘라스’ PD “윤은혜, 편안했던 토크…여전히 풋풋+적극적”

뉴스1입력 2020-03-26 11:40수정 2020-03-26 11: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BC © 뉴스1

MBC ‘라디오스타’가 걸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윤은혜를 오랜만에 예능에 섭외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과거 ‘소녀 장사’ 캐릭터로 많은 사랑을 받았지만 배우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면서 좀처럼 예능에서 볼 수 없었던 윤은혜가 토크쇼에서 오랜만에 활약을 보여준 것. 특히 윤은혜는 자신만의 독특한 멘탈 관리법을 공개하는가 하면, ‘꺼내먹어요’ 무대까지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와 관련해 ‘라디오스타’를 연출하는 최행호 PD는 26일 뉴스1에 “‘라디오스타’가 특정한 주제를 잡아서 출연진 섭외를 진행하고, 녹화 때는 관련 주제로 토크를 하는데 평소 제작진이 기획해온 주제와 윤은혜씨가 겹치는 게 많았다”며 “1년 내내 섭외 요청을 드린 것은 아니고 윤은혜씨가 탑골 아이돌 특집, 로코 주인공 특집, 어린 나이에 데뷔한 연예인 특집 등 주제와 맞을 때마다 연락을 드렸었다”고 말했다.

최 PD는 이어 “윤은혜씨는 본인이 프로그램에 도움이 돼야 한다는 생각이 강했다. 본인이 부각되는 것도 중요하지만 프로그램에 도움이 되고, 프로그램에 잘 돼야 한다는 생각이 있어서 출연 고민을 많이 했었다”며 “‘니 몸 사용 설명서’ 특집의 경우엔 주제가 건강인데 단순히 건강에 대한 이야기보다 ‘멘탈 건강’에 대해 이야기를 해보면 어떠냐고 하니까 ‘이 얘기는 내가 할 수 있는 이야기’라며 출연해주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녹화 때는 스스럼 없이 자신의 옛날 이야기부터 자신만의 생각이나 이런 걸 얘기해주셨다”며 “‘라디오스타’가 웃음에 대한 강박이 있는 구성은 아니다. 게스트가 본인 이야기를 편안하게 하면 MC들이 토크를 듣고 직설적인 질문을 던지는 데서 웃음이 나온다. 이번 주제도 웃겨야 하는 주제가 아니니까 스스럼 없이 편안하게 녹화를 하시더라. 제작진은 그걸 잘 담아서 방송하려 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제작진이 오랜만에 예능에서 본 윤은혜는 어땠을까. 최행호 PD는 “예전보다 많이 성숙해졌다고 하시는데 녹화 중간중간에 다른 게스트들 이야기를 듣는 모습이나 리액션들을 보면 여전히 풋풋한 모습들이 보이더라”며 “녹화도 리액션도 굉장히 적극적으로 해주셨는데 아무래도 다른 게스트 분들도 있고 해서 제작진이 그 모습까진 방송에서 다 담아내진 못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10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