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마리텔V2’ 펭수, 하얗게 불태웠다…‘입덕 유발’ 댄스·요들송(종합)
더보기

‘마리텔V2’ 펭수, 하얗게 불태웠다…‘입덕 유발’ 댄스·요들송(종합)

뉴스1입력 2019-11-05 02:01수정 2019-11-05 02: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캡처 © 뉴스1

EBS 캐릭터 연습생 펭수가 ‘마리텔V2’에서 매력을 발산했다.

펭수는 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 출연, 댄스부터 요들송까지 남다른 장기를 뽐내며 ‘입덕’을 유발했다.

펭수는 ‘초통령’ 크리에이터 도티와 자존심을 건 대결을 펼쳤다. 1라운드는 댄스였다. 도티 팬클럽 ‘공중도덕’(공부보다 중요한 건 도티 덕질)이 심판으로 활약하기 위해 깜짝 등장했다.


펭수는 도티 팬들이 화면에서 안 보인다며 배려심을 보여줬고, 초반부터 마음을 얻는듯했다. 하지만 도티 팬들은 도티의 댄스에 리액션이 폭발하는 모습이었다.

주요기사

펭수가 출격했다. 박자를 갖고 노는 댄스와 쇼맨십에 도티 팬들이 놀라 웃음을 자아냈다. 뱃살 치기 등 마성의 매력까지 자랑하기도. 도티는 방어전에 나섰고, 펭수고 다시 한번 댄스로 시선을 강탈했다.

네티즌들은 “이건 펭수가 다 찢었다”, “펭싱머신”, “입덕한다”, “난 넘어갔다”, “하얗에 불태웠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지만 도티 팬들은 애써 평정심을 유지(?)해 폭소를 안겼다. 팬심과 진심의 대결. 다섯 명의 팬들은 상의 끝에 도티를 선택하고 팬심을 지켰다.

펭수는 “잠깐 쉬는 시간 좀 가지자”며 “정말 양심에 손을 얹고 맞냐”고 물어 웃음을 샀다.

이후 펭수는 “32살 이모 마음 녹는다”며 10만원 기부금이 들어오자 바로 자리에서 일어났다. “비트 좋은 걸로 하나 틀어 봐”라고 외친 펭수는 ‘아모르파티’에 댄스 한판을 벌여 큰 웃음을 안겼다.

도티와의 2라운드 대결은 요들송이었다. 이번에는 펭수의 팬들이 등장했다. 일명 ‘펭클럽’ 회원들은 “참치길만 걷자” 등의 문구로 펭수를 응원했다. 펭수는 이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면서 “절 받으세요”라고 해 재미를 줬다.

요들송 크리에이터 이은경의 가르침에 도티는 울면서 요들송을 소화해 폭소를 자아냈다. 반면 펭수는 스위스에 불시착 했을 때를 떠올리며 흥겨운 멜로디에 목소리를 얹었다.

매력이 폭발한 펭수에게 네티즌들은 “왜 이렇게 잘해”, “못하는 게 없다”, “펭수 덕분에 알프스가 보인다”, “스위스 유학파의 위엄” 등의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결국 ‘펭클럽’은 요들송의 승자로 펭수를 택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