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라비 “19살때부터 곡 만들어…저작권 등록곡만 140곡”
더보기

라비 “19살때부터 곡 만들어…저작권 등록곡만 140곡”

뉴스1입력 2019-11-05 16:16수정 2019-11-05 16: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라비© 뉴스1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라비가 저작권에 등록된 곡 수를 밝혔다.

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90년대 원조 아이돌스타 구본승과 R&B 듀오 플라이 투 더 스카이의 브라이언, 빅스의 메인 래퍼 라비가 출연해 퀴즈대결을 펼친다.

그중 해외에서도 인기몰이 중인 라비는 “작년은 유럽투어, 올해 초 미국 투어 등 많은 국가를 다녔다”며 바쁜 근황을 전했다. 이에 박명수가 ”외국 분들이 우리말을 알아듣냐“ 묻자, 라비는 ”알아들을뿐더러 떼창까지 해주신다“며 K-POP스타의 위력을 입증해 보였다.


또한 라비는 최근 힙합 레이블 그루블린을 설립한 근황을 밝히기도 했는데. 그는 저작권 부자라는 소문에 대해 “19살 때 처음 곡을 만들기 시작했다. 저작권 등록 곡 수만 140여 곡”이라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주요기사

이어 라비는 자작곡 ‘STILL NIRVANA’ 라이브 무대를 선보이다 흥에 취해 MC석까지 난입(?)해 제지를 받기도 했다는 후문.

한편 대한외국인 팀에는 태국에서 온 걸그룹 CLC의 멤버 손이 합류, 넘치는 끼를 제대로 발휘할 예정이다. 오는 6일 수요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공개.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