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송강호, 봉준호 아름다운 예술인상 대리수상 “오스카 결과 기대”
더보기

송강호, 봉준호 아름다운 예술인상 대리수상 “오스카 결과 기대”

뉴스1입력 2019-11-06 19:43수정 2019-11-06 19: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배우 송강호가 6일 오후 서울 중구 명보아트홀에서 열린 ‘제9회 아름다운예술인상’에 참석해 영화예술인부문 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을 대신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 News1

‘기생충’ 배우 송강호, 박명훈과 제작사인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가 봉준호 감독을 대신해 아름다운 예술인상을 수상했다.

송강호와 박명훈, 곽신애 대표는 6일 오후 6시 서울 중구 명보아트홀에서 진행된 제9회 아름다운 예술인상(SACF) 시상식에서 영화예술인 부문의 수상자로 선정된 봉준호 감독 대신 상을 받았다.

송강호는 소감을 밝히기에 앞서 “아카데미는 좋은 소식을 많이 접하고 있고, 좋은 결과가 있으리라고 생각한다”며 MC 임백천의 아카데미 시상식 수상 결과 기대 질문에 대해 답했다.


이어 송강호는 “봉 감독이 대리수상을 부탁하면서 미안했던지, 상금 중에 약간 떼서 소정의 금일봉을 하사하겠다고 달콤한 제안을 해서 여기 오는 발걸음이 가벼웠다”며 “약속을 지켜줄지 모르겠다. 박소담까지 네 명이 나누는 거였는데 박소담이 급한 일로 빠져서 세 명이 나눠갖게 됐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봉 감독이라는 젊은 예술가가 위대한 선배님들이 주시는 따뜻한 격려 받고 무거운 책임감으로 훌륭한 영화를 만들어 한국 영화를 빛낼 거라고 생각한다”며 봉준호 감독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이어 무대에 선 박명훈은 “봉준호 감독님을 시상하는 영광스러운 자리 초대해주셔서 감사하다. 상금, 상패 꽃, 잘 간직하고 있다가 감독님에게 전달하겠다”고 했고, 곽신애 대표 역시 “반갑습니다. 여기 왔을 때 내가 영화를 공부하면서 이름들을 뵙고 영화로 뵌 분들을 한 자리에서 뵐 수 있게 돼 영광스럽고, 선배님들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고 소감을 덧붙였다.

봉준호 감독은 2000년 영화 ‘플란다스의 개’로 상업 장편 영화에 데뷔, ‘살인의 추억’ ‘괴물’ ‘마더’ ‘설국열차’ 등의 작품을 통해 1천만 관객의 성과와 작품의 예술성을 인정받았다. 올해 ‘기생충’으로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의 쾌거를 이뤘다. 송강호는 ‘기생충’의 주연 배우로 봉준호 감독과 ‘살인의 추억’ ‘괴물’ ‘설국열차’ 등의 작품을 함께 했다.

한편 아름다운 예술인상은 재단법인 신영균예술문화재단(이사장 안성기)이 주최하는 행사다. 지난 한해의 영화 연극분야에서 뛰어난 활동을 한 대표적인 예술인을 대상으로 영화예술인 등 5개 부문에서 수상자를 선정, 각 부문 2천만원 씩 총 1억원의 시상금과 상패를 수여한다.

-이하 각 부문 수상자
Δ영화예술인_봉준호 감독
Δ공로예술인_김지미
Δ연극예술인_정동환
Δ굿피플예술인_최수종·하희라 부부
Δ신인예술인 김보라 감독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