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화 ‘82년생 김지영’ “소설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간 이야기”
더보기

영화 ‘82년생 김지영’ “소설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간 이야기”

뉴시스입력 2019-11-06 10:20수정 2019-11-06 10: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베스트셀러 원작 소설과 차별화된 영화만의 관전포인트를 공개했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소설 속 ‘김지영’과 주변 인물들에 드라마와 스토리를 더해 새롭게 완성된 작품이다. 유영아 작가의 시나리오 초고를 바탕으로 김도영 감독의 각색 작업을 통해 완성됐다.

‘지영’이 늘 갖고 싶어 하던 아버지 ‘영수’가 동생 ‘지석’을 위해 사온 만년필은 소설에는 없는 이야기다. 또한 가족들이 미처 알지 못했던 ‘지영’이 가장 좋아하는 빵인 크림빵 에피소드도 원작에는 없던 설정이다.


무엇보다도 ‘지영’에게 힘이 돼주는 남편 ‘대현’과 동료들의 모습은 소설과 다른 차별점이다. 구성 역시 다른데, 영화는 원작 소설과 달리 과거와 현재가 교차하는 구성을 통해 극의 몰입감을 높였다.

주요기사

원작자 조남주 작가는 영화에 대해 “소설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간 이야기”라고 평가했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조남주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개봉 5일째 100만 관객, 8일째 손익분기점을 넘어서고, 11일째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