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재 진행형 금융스캔들…조진웅·이하늬 ‘블랙머니’
더보기

현재 진행형 금융스캔들…조진웅·이하늬 ‘블랙머니’

뉴시스입력 2019-10-28 19:52수정 2019-10-28 19: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재 진행형인 사건이다. 영화가 끝날 때 자막으로 그 이유를 보실 거다. 방금 시사회가 막 끝나고 제 감정을 대변할 수 있는 리뷰를 들었다. 스타일리스트한테 어떻게 봤는지 물었다. 그랬더니 ‘너무 화가 나고, 격해진다. 그리고 똑바로 알게 됐다’라고 말했다. 영화를 본 관객으로서 저희가 전달하고자 했던 게 전달된 것 같다.”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 점에서 열린 영화 ‘블랙머니’의 언론시사회에서 조진웅은 영화 속 내용이 현재도 여전히 진행되고 있는 일임을 강조했다.

영화 ‘블랙머니’는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한다. IMF 이후, 외국자본이 한 은행을 헐값에 인수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막대한 이익을 챙기고 떠난 사건이 토대다. 영화 속 주요 등장인물인 ‘양민혁’과 ‘김나리’는 가상의 인물이다.


정지영 감독은 “양민혁이라는 캐릭터를 관객들이 쫓아가게끔, 그래서 이 사건의 실체에 접근하게끔 만든 영화다. 모티브와 결과는 사실을 바탕으로 했다”라고 영화를 소개했다. “상당히 많은 사람을 만났고, 많은 자료를 봤다. 실제 사건과 관련된 사람, 노조 쪽 사람, 투기자본감시센터 사람들도 만나봤다. 심지어는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모피아’의 실체를 만나지 못했지만, 그들과 가까운 사람들까지 만나봤다”라고 영화를 위한 노력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락 영화를 선호하는 최근의 경향에 반해 다소 복잡해 보일 수 있는 경제 범죄 이야기를 그린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경제가 어떻게 움직이는지, 대중들이 잘 모르는 경제 순환 논리의 이면을 제시하고 싶었다. 그러면서도 정 감독은 관객이 영화를 최대한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진력했다.

주요기사

“어려운 경제 얘기고 사회 비리를 고발하는 얘기다. 대부분 관객들은 오락 영화를 보고 싶어 한다. 다시 말해 ‘왜 사는 것도 골치 아픈데 극장에 가서 고발 영화를 보냐’라고 말한다. 그래서 재밌고 설득력 있게, 감동까지 있게 만들고자 상당히 많은 부분을 고민했다. 기본적으로 양민혁은 경제 전문 검사가 아니다. 그래서 일부로 선택한 거다. ‘부러진 화살’, ‘남영동 1985’는 실제와 가깝게 만들려고 애를 썼는데, 이번에는 어려운 경제 문제를 어떻게 재밌게 만들어 관객이 쉽게 이해할까를 고민하며 만들었다.”

그는 이 작품이 어려운 경제 얘기를 그리지만, ‘재미있는’ 영화로 인식되기를 바랐다. 검찰 개혁과 시기가 우연히 맞물렸지만, 그로 인해 관객이 극장에 더 들어선다면 만족이라고 말했다.

정 감독은 “(관객이) 재밌는 영화라고 말해줬으면 좋겠다. 검찰개혁, 정치검찰 이런 말들이 언론에 오르내린다. 묘하게도 (시기가) 맞아떨어졌다고 생각한다. 이 작품을 준비한 건 6년 전이다. 그냥 그렸는데, 최근에 조국 장관 사태를 만나면서 검찰개혁과 정치검찰 문제가 언론에 오르내리더라. 이것이 플러스가 될지 아닐지는 잘 모르겠다. 이것으로 인해서 관객이 많이 와서 공부를 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블랙머니’는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막 가는 양민혁 검사(조진웅)가 자신이 조사를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인해 곤경에 처하게 되고, 누명을 벗기 위해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다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조진웅은 극을 이끌어 가는 ‘막프로’ ‘양민혁’ 역을 맡았다. 그는 “(양민혁과 내가) 비슷한 것 같기도 하다. 배우가 캐릭터를 만나면 캐릭터에 이입이 되려고 노력한다. 혈관에 흐르는 피도 그 캐릭터화되려고 노력을 한다”라며 양민혁을 연기하기 위한 노력을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양민혁에게 배운 것은 감정적으로 사건을 부딪치는 게 아니라 굉장히 사건을 이성적으로 들여다보려고 노력한다는 점이다. 저도 좀 그래야 할 것 같다. 저는 성질이 급하다. 일이 닥치면 양민혁처럼 조사를 하고 철두철미하게 차분하게 대처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저는 화부터 낸다”라고 캐릭터와의 자신의 차이점을 짚었다.

이에 정 감독은 조진웅이 ‘양민혁’ 역에 빙의했다고 그를 치켜세웠다. 정 감독은 “조진웅을 만나서 두 번째 촬영할 때 내가 생각하지 않은 연기를 하더라. 내가 머리에 그렸던 것과 달라서 잠시 당황했다. 근데 가만두니 조진웅은 내가 생각한 것보다 더 양민혁이더라. 그래서 내가 칭찬을 해줬다. 양민혁에 빙의했다”라고 말했다.
조진웅은 이하늬와의 ‘케밍’ 대해서는 “같은 소속사라 술도 마시고는 했는데, 작업은 처음으로 했다. 양민혁보다는 ‘김나리’와 이하늬가 훨씬 더 싱크로율이 좋았다고 생각한다. (이하늬는) 건강한 에너지로 현장을 이끌어 줬다”라고 이하늬를 추어올렸다.

이에 이하늬는 “(저도) 너무 좋았다. 선배님~ 뭐가 나빴겠아요?”라고 받아치며 친분을 자랑했다.

이하늬는 영화 ‘극한직업’, 드라마 ‘열혈사제’의 모습과 달리 차가우면서도 냉정한 ‘김나리’ 역을 완벽히 소화해낸다.

정 감독은 이하늬에 대해 “많은 사람이 이하늬를 김나리 역에 추천했다. 근데 내가 알고 있는 이하늬와 딱 맞는 거 같지는 않더라. 몇 번 만났지만 감이 안 잡혀서 열심히 다른 영상을 찾아보다 우연히 예능 프로그램을 봤다”라며 “연기가 아닌 자신의 모습을 보여주는데 당당하더라. 그래도 이하늬가 지성이 있는지는 의문이었다. 근데 현장서 만나 연기를 보여주는데 지성이 있는 걸 감추고 있었더라”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하늬는 관객에게 “이 영화는 세상에 나오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다. 많은 관객이 영화를 함께 보면 더 큰 의미가 있게 될 거다. 관객분들이 어떻게 해석하실지 궁금하다”고 설렜다.

‘부러질 화살’, ‘남영동 1985’의 정지영 감독이 연출하고, 조진웅과 이하늬가 열연한 영화 ‘블랙머니’는 다음 달 13일 개봉한다. 113분, 12세 이상 관람가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