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82년생 김지영’ 젠더이슈 속 이틀째 1위…30만 돌파 눈앞
더보기

‘82년생 김지영’ 젠더이슈 속 이틀째 1위…30만 돌파 눈앞

뉴스1입력 2019-10-25 08:19수정 2019-10-25 08: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영화 82년생 김지영 포스터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이틀째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켰다.

2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의 집계에 따르면 ‘82년생 김지영’은 지난 24일 1379개 스크린에서 14만2023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누적관객수 29만1155명을 기록, 박스오피스 1위를 수성했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베스트셀러가 원작이다. 정유미 공유 등 배우들이 출연했다.


‘82년생 김지영’은 원작에서 비롯된 젠더 이슈로 개봉 전부터 많은 주목을 받았다. 개봉 이후에는 젠더 이슈 속에서도 배우들의 호연이 공감과 감동을 자아냈다는 호평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주요기사

2위는 ‘말레피센트2’로 이날 776개 스크린에서 4만602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누적관객수 80만419명으로 집계됐다. 3위는 ‘조커’로 이날 640개 스크린에서 3만8505명을 불러모아 누적관객수 472만98명을 달성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