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추석기획 인터뷰②] ‘나쁜 녀석들:더 무비’ 김상중 “악당에게 진짜 한 방”
더보기

[추석기획 인터뷰②] ‘나쁜 녀석들:더 무비’ 김상중 “악당에게 진짜 한 방”

이해리 기자 입력 2019-09-11 06:57수정 2019-09-11 06: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영화 ‘나쁜 녀석들:더 무비’의 김상중. 김진환 기자 kwangshin00@donga.com

■ 명절 극장가 달굴 한국영화 3편, 주인공 3인을 만나다 - 김상중

“오구탁 통해 악당들에게 통쾌한 한방…시원하게 대리만족
‘그알’ 때문에 날 딱딱하게 봐…내 한계이면서 나만의 브랜드”


추석 연휴의 시작을 하루 앞둔 11일 세 편의 한국영화가 나란히 극장에 내걸렸다. 휴먼 코미디 ‘힘을 내요, 미스터 리’와 범죄액션 ‘나쁜 녀석들:더 무비’, 짜릿한 도박판의 세계를 담은 ‘타짜:원 아이드 잭’이다. 각 작품의 주인공은 차승원(49), 김상중(54), 박정민(32)이다. 올해 추석 명절은 “관객과 함께 보낼 예정”이라는 세 배우를 연휴 시작 전 차례로 만났다. 저마다 다른 매력을 지닌 이들인만큼 각기 내놓는 영화의 개성도 다채롭다.

“라면과 참기름이 싸웠어요. 라면이 구속됐습니다. 참기름이 고소했거든요.”

관련기사

배우 김상중은 낮고 진중한 목소리로 대뜸 ‘아재 개그’를 날렸다. 영화 ‘나쁜 녀석들:더 무비’(나쁜 녀석들) 개봉을 앞두고 가는 곳마다 “소지섭과 소유진의 공통점은 성(姓)동일” 같은 아재 개그를 선보인다. 그런 이유가 있다고 했다. 13년째 진행 중인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의 영향이다.

“‘그알’ 이미지의 영향인지 저를 딱딱한 사람으로 봐요. 아재 개그로나마 분위기를 바꾸고 싶습니다. 하하!”

김상중이 오랜만에 출연한 영화 ‘나쁜 녀석들’은 2014년 OCN 드라마의 영화 버전이다. 범죄자들이 힘을 합해 더 악랄한 악당을 소탕하는 이야기다. 김상중은 형사반장 오구탁 역을 맡고 마동석과 팀을 이뤄 어둠의 세력을 박살낸다.

“오구탁은 제 ‘최애’ 캐릭터입니다. ‘그알’을 통해 온갖 사회악을 접했지만 전달자이다 보니 통쾌한 ‘한 방’은 날리지 못했어요. 오구탁을 통해 시원하게 대리만족했어요.”

영화 ‘나쁜 녀석들:더 무비’에서의 김상중.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김상중의 삶에서 ‘그알’이 차지하는 비중은 크다. 연기할 캐릭터를 정할 때도 “‘그알’에 누가 되지 않아야 한다”고 의식한다.

“설령 악역을 맡더라도 타당성이 필요해요. 너무 희화적인 캐릭터는 거절합니다. 웃긴 연기를 하다 주말에 ‘그런데 말입니다∼’ 이러면 누가 신뢰하겠어요.”

오랜 기간 진행한 영향인지 김상중이 드라마에 출연할 때면 ‘그알이 떠오른다’는 대중의 반응도 나온다. 그는 “연기한 30년 가운데 13년 동안 진행했으니 자연스러운 반응”이라며 “그게 저의 한계이면서 저만의 브랜드”라고 했다.

영화에서 ‘나쁜 놈들’을 소탕하는 김상중은 사실 ‘그알’을 통해 현실 속 온갖 ‘나쁜 놈’을 지켜봐왔다. “자괴감이 들기도 했다”는 그는 “다만 세상은 좀 더 좋은 사람, 좀 더 좋은 경찰, 좀 더 좋은 정치인을 통해 정의로운 방향으로 나아가는 것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추석 연휴 김상중은 영화 홍보 일정은 물론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공연하는 연극 ‘미저리’ 무대에도 오른다. “추석 연휴가 마침 마지막 공연이라 부지런히 광화문을 오갈 것 같다”며 웃었다.

이해리 기자 gofl1024@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