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봉준호 ‘괴물’, 英 템즈강 보트상영 성황 “미래 관객 발굴”
더보기

봉준호 ‘괴물’, 英 템즈강 보트상영 성황 “미래 관객 발굴”

이해리 기자 입력 2019-09-10 20:01수정 2019-09-10 20: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영국 런던 템즈강 보트에서 이뤄진 봉준호 감독의 영화 ‘괴물’ 상영 모습. 사진제공|런던아시아영화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괴물’이 영국 런던의 랜드마크를 가로지르는 템즈강에서 뜨거운 호응 속에 야외 상영됐다. 한국영화 100년을 맞은 올해 국내를 넘어 영국 런던에서도 이뤄지고 있는 한국영화 소개 프로젝트의 화려한 피날레다.

올해 4회째를 맞는 런던아시아영화제(집행위원장 전혜정)가 한국영화 100년을 기념해 진행한 ‘케이-시네마 100’(K-CINAMA 100) 프로젝트의 마지막 프로그램인 ‘괴물’이 현지시간으로 6일 오후 템즈강 보트에서 대형 스크린을 통해 관객에 소개됐다. 런던의 최대 야외 축제인 토탈리 템즈(TOTALYY THAMES)와 공식 파트너십을 맺은 가운데 축제에 맞춰 현지서 공개돼 더욱 주목받았다.

● 야외 보트 상영 ‘괴물’…현지 영화 관계자 및 관객들 운집

런던아시아영화제는 올해 3월 영국시네마뮤지엄에서 ‘한국영화 로맨틱 코미디 시리즈’ 상영을 시작한 이후 영국국립미술관, 국립초상화갤러리, 레스터스퀘어 오픈에어 스크리닝 최초 야외상영 등으로 ‘K-CINAMA 100’ 프로젝트를 성황리에 이어왔다. 런던의 랜드마크로 꼽히는 주요문화기관들과 긴밀한 협력 아래 한국영화 대표작을 소개해왔다는 사실에서 그 의미를 더한다.

관련기사

마지막 상영작인 ‘괴물’은 ‘K-CINAMA 100’ 프로젝트의 피날레인 만큼 그동안 시도하지 않은 기발한 아이디어를 적극 활용해 이뤄졌다. 런던을 상징하는 타워 브리지와 시청, 유럽 최고 높이의 건물 더 샤드로 둘러싸인 템즈강에 보트를 띄운 야외 상영을 통해 영화와 런던을 한 눈에 감상하는 기회를 선사했다.

다만 보트 승선 인원이 정해져 있는 만큼 이날 ‘괴물’ 상영의 관객은 200명으로 제한됐다. 행사를 주최한 런던아시아영화제에 따르면 이날 상영에는 런던 템즈 축제 관계자는 물론 영국 영화 관계자들, 봉준호 감독의 최근 영화인 ‘기생충’을 수입한 현지 관계자와 평론가들이 대거 참여해 모든 객석을 꽉 채웠다.

현지시간으로 6일 영국 런던의 템즈강에서 이뤄진 봉준호 감독의 영화 ‘괴물’ 보트 상영에 참여한 관객들이 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제공|런던아시아영화제

런던아시아영화제 관계자는 10일 “그간 ‘K-CINAMA 100’ 프로젝트는 해당 영화의 소재 및 내용과 어우러지는 런던의 명소를 상영 장소로 선정해왔다”며 “‘괴물’의 배경인 한강을 대신할 수 있는 장소인 템즈강을 일찌감치 선택해 관련 기획을 추진해왔다”고 밝혔다. 실제로 ‘괴물’의 이색적인 보트 상영은 현지 관객의 열띤 반응을 이끌어 냈다.

‘K-CINEMA 100’ 프로젝트를 기획해 추진해온 런던아시아영화제 전혜정 집행위원장은 “영국에서 점차 한국영화의 극장 개봉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개인 휴대폰이나 온라인 스트리밍을 통해 한국영화를 보는 관객이 늘어나고 있다”며 “이런 분위기에서 영화 체험과 공감의 기회 제공은 더 중요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프로젝트는 다양한 한국영화의 100년사를 정리하는 의미보다, 미래 한국영화100년을 위해 새로운 관객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고민하는 과정에서 출발했다”며 “처음 예상보다 관객의 참여와 만족도가 높았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는 영국 현지에서 극장 개봉을 넘어 ‘체험형 상영’을 활용해 한국영화의 미래 관객층을 발굴했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다만 이런 자발적인 시도가 정부 지원으로부터 외면 받는 현실, 마땅한 지원책이 없는 상황에 대해 영화계 안팎에서 아쉬움을 표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편 그동안 영국에 한국영화를 포함해 다양한 아시아영화를 적극 소개해온 런던아시아영화제는 10월24일부터 11월3일가지 런던 시내 주요 극장에서 열린다. 영국 최대 아시아영화제로 그 위치를 확고히 한 가운데 올해는 영국영화협회(BFI)의 지원으로 한국영화 20여 편을 포함한 총 60여 편의 아시아영화를 영국에 소개할 예정이다.

이해리 기자 gofl1024@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