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엑시트’ 임윤아 “스크린 첫 주연, 나만 잘하면 된다 생각”
더보기

‘엑시트’ 임윤아 “스크린 첫 주연, 나만 잘하면 된다 생각”

뉴스1입력 2019-07-17 16:35수정 2019-07-17 16: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DB

배우 임윤아가 스크린에서 처음 주연을 맡은 것에 대해 “나만 잘하면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임윤아는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진행된 영화 ‘엑시트’(이상근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드라마로는 주연을 했었지만 영화에서는 두번째 작품이기도 하고, 첫번째 작품이 ‘공조’라는 작품인데 주연으로 영화를 해본 건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큰 롤이라는 데 책임감이나 부담감 같은 것 보다 어떤 작품을 할 때마다 그 역할이 어떻든 간에 나는 항상 나만 잘하면 다될 것 같다는 생각으로 한다”며 “좋은 스태프와 멋진 배우들과 함께 해서 함께 어우러질 수 있도록 잘 해야겠다고 하면서 한다”고 설명했다.

또 “그런 면에서 주연이라기 때문에 큰 책임감 부담감 보다 잘 어우러질 수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데 중점을 뒀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엑시트’는 백수 용남이 어머니 칠순 잔치에서 동아리 후배 의주를 만나고, 온 도시에 퍼진 갑작스러운 유독가스를 피해 탈출을 감행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재난 영화다.

조정석이 극중 대학시절 산악부 에이스 출신이지만, 몇년째 취업에 실패하고 있는 백수 용남 역을 맡았다. 임윤아가 팍팍한 현실을 살아가는 용남의 동아리 후배 의주 역을 맡았다. 또 고두심이 용남의 어머니 현옥, 박인환이 용남의 아버지 장수를 연기했다.

한편 ‘엑시트’는 오는 31일 개봉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