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메간 폭스가 韓영화에?”…영화팬 ‘기대감UP’
더보기

“메간 폭스가 韓영화에?”…영화팬 ‘기대감UP’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8-21 12:40수정 2019-08-21 12: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영화 ‘트랜스포머’에 출연해 국내 영화 팬들에게도 친숙한 할리우드 스타 메간 폭스(33)가 국내 취재진 앞에 섰다.

메간 폭스는 21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점에서 열린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은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772명의 학도병이 투입됐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 영화다.

영화에서 메간 폭스는 종군기자 마가렛 히긴스 역을 맡았다. 마가렛 히긴스는 한국전쟁의 참상을 전 세계에 알린 공로를 인정받아 여성기자 최초로 퓰리처상을 수상한 실존 인물이다.

주요기사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검은색 의상을 입고 모습을 비춘 메간 폭스는 카메라 앞에서 다양한 포즈를 취했다. “안녕하세요”라는 한국어 인사도 했다.

메간 폭스는 영화 출연 이유에 대해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한 영화에 참여한 적이 없어 흥미로웠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메간 폭스는 “곽경택 감독과 함께 일해보고 싶었다”며 “새로운 도전과 모험이었다”고 밝혔다.

메간 폭스를 본 누리꾼들은 “언니가 왜 거기서 나와...?(hanb****)”, “트랜스포머 때 진짜 예뻤는데(jnj0****)”, “트랜스포머 메간 폭스가 한국영화에 나오다니..(juns****)” 등의 댓글을 남겼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