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檢, 삼성 준법감시위에 ‘경영권 승계 자료’ 요청
더보기

檢, 삼성 준법감시위에 ‘경영권 승계 자료’ 요청

배석준 기자 , 황성호 기자 입력 2020-01-14 03:00수정 2020-01-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재판 앞두고 ‘명분 쌓기’ 나선듯 삼성바이오로직스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다음 달 초 출범하는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에 향후 경영권 승계 관련 자료 등을 발견하면 제출해 달라는 협조 공문을 보낸 사실이 13일 밝혀졌다.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4부(부장검사 이복현)는 김지형 준법감시위원장이 기자회견을 한 9일 이후 준법감시위에 협조 공문을 보냈다. 공문에는 준법감시위가 공식 출범한 뒤 삼성 측에서 삼성물산 합병 과정 의혹, 삼성바이오 의혹 등에 관한 자료를 받게 되면 검찰에도 제출해 달라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이 같은 공문을 보낸 것은 현재 진행 중인 삼성바이오 수사에서 필요한 자료를 확보한다는 측면도 있지만 향후 재판 과정까지 염두에 두고 명분을 쌓기 위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준법감시위가 이미 총수 일가 비리도 감시 대상이라고 발표했고, 경영진과 독립적으로 운영된다고 선언했기 때문에 준법감시위와 검찰이 업무 협조를 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앞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파기환송심을 맡은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는 17일 전까지 이 부회장에게 위법 행위를 원천적으로 차단할 실효적 준법감시제도를 마련해 제출해 달라고 요구했다.

주요기사

배석준 eulius@donga.com·황성호 기자
#검찰#삼성#준법감시위원회#경영권 승계#삼성바이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