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농심, 미국 제2공장 LA인근 ‘코로나’에 설립
더보기

농심, 미국 제2공장 LA인근 ‘코로나’에 설립

원성열 기자 입력 2019-09-03 13:52수정 2019-09-03 13: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억 달러 투자, 건면·생면 생산설비 갖추고 미주시장 공략

농심은 3일 미국에 제2공장을 설립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새롭게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도약을 선언했다.


미국의 신공장 부지는 캘리포니아주 LA인근 코로나(Corona)다. 내년 초 공사를 시작해 기존 공장의 3배 규모인 약 154,000㎡(46,500평) 부지 내에 지어질 계획이다. 공장 건설에 투입되는 금액은 총 2억 달러로 농심 창립 이래 최대 규모다. 유탕면 생산설비만 있는 기존 공장과 달리 제2공장에 건면과 생면 생산능력을 갖추고, 건강과 프리미엄 가치를 앞세운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농심은 미주시장에서 성장세를 이어가는 동시에 더욱 다양해지는 시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공장 설립에 과감한 투자를 결정했다. 농심이 양적, 질적 팽창을 하기 위해 새로운 심장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실제로 농심은 미주지역에서 최근 수 년간 두 자릿수 성장을 이어오고 있다.

관련기사

농심 관계자는 “기존 LA공장 생산량이 포화상태에 달했고, 앞으로 더 큰 폭의 성장이 예상되는 만큼 추가적인 생산기지 확보가 필수”라며 “제2공장은 미주시장 내 안정적인 공급은 물론, 남미시장 공략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농심 미국 제2공장은 오는 2021년 말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농심은 공장가동이 본격화되면, 2025년까지 미주지역에서 현재의 2배가 넘는 6억달러 매출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