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쿠팡, 소비자 선호 오픈마켓 1위
더보기

쿠팡, 소비자 선호 오픈마켓 1위

강승현 기자 입력 2019-09-03 03:00수정 2019-09-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소비자원 6곳 만족도 조사
호감도-배송신속성 등 최고점수… 상품 다양성은 옥션-네이버 선두

국내 주요 오픈마켓 가운데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업체는 쿠팡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네이버, 11번가, 옥션, 인터파크, G마켓, 쿠팡 등 6개 오픈마켓의 이용 실태를 조사한 결과, 소비자 만족 부문에서 쿠팡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2일 밝혔다. 해당 조사는 6개 오픈마켓을 이용해 본 경험이 있는 소비자 12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쿠팡은 호감도 부문에서 5점 만점에 3.72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네이버(3.68점), G마켓(3.67점), 11번가(3.65점) 순이었다. 상품의 다양성과 우수성을 평가하는 항목에선 옥션과 네이버가 각각 3.47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옥션은 가격 및 부가혜택 부문에서도 3.72점으로 선두에 올랐다. 배송 정확성 및 신속성(3.85점)에선 쿠팡에 대한 소비자 만족도가 가장 높았다. 이들 항목을 합산한 ‘종합만족도’에선 쿠팡이 3.72점을 받았으며 G마켓·네이버(3.66점), 11번가·옥션(3.64점), 인터파크(3.56점) 순으로 집계됐다.

주로 거래하는 오픈마켓에서 사용한 월평균 금액은 ‘5만∼10만 원 미만’이 33.8%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10만∼15만 원 미만’(21.5%), ‘5만 원 미만’(20.6%) 순이었다. 구매한 품목으로는 ‘식품’이 39.2%로 가장 많았고, 의류(31.1%), 뷰티·잡화(12.2%)가 뒤를 이었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주요기사
#오픈마켓#선호도#쿠팡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