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롯데, 日 버거킹 인수 9년만에 매각
더보기

롯데, 日 버거킹 인수 9년만에 매각

신희철 기자 입력 2019-09-02 03:00수정 2019-09-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매년 100억원 적자에 사업정리 롯데가 2010년 인수한 일본 버거킹 사업을 9년 만에 매각했다. 롯데는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버거킹재팬홀딩스의 지분 100%를 외부에 매각했음을 알렸다고 1일 밝혔다. 한국버거킹 최대주주인 어피니티에쿼티파트너스(AEP)가 약 100억 원에 버거킹재팬홀딩스를 인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버거킹재팬홀딩스는 맥도널드와 일본 토종 버거업체 모스버거 등에 밀리며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100억 원 안팎의 적자를 냈다. AEP는 2022년까지 50억 엔을 투자해 점포 수를 현재 100여 개에서 300여 개로 확대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 관계자는 “적자 사업을 정리해 해외 사업의 군살을 덜고 수익성을 개선하기 위한 매각”이라고 설명했다.

신희철 기자 hcshin@donga.com
주요기사
#롯데#일본 버거킹#사업정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